Seung-pil Choi developed service for travel because he likes trip and developing chatbot because he wants to research on big data. He was actually widely well-known person. “Is the developer of <Tripgrida> coming to Jeju?” Do you know why did he come?

 

 

J-Space You have participated to <Lunch (Learn-chi)-hap-si-da(the mentoring program of J-CCEI)>, which is a mentoring program of Jeju Center for Creative Economy and Innovation, you are really popular that people surrounded you.

 

Seung-pil Choi Maybe I am popular in Jeju. I think Jeju has a good power. From the mentor I met in <Lunch (Learn-chi)-hap-si-da(the mentoring program of J-CCEI)>, it is not a plan for operation but I was asked to send what kind of service I am working on, but I couldn’t send it yet because I had to make the presentation material for the last networking for stay application program. (laugh)

 

J-Space It goes to show that the artificial intelligence and chatbot are the key word among people these days. What was your motivation to be interested in the field?

 

Seung-pil Choi I was already doing it even before the fight between Sae-dol Lee and AlphaGo. It only became popular after Sae-dol Lee and AlphaGo have played go. However, research on the artificial intelligence was continually done even prior to that. People didn’t know about artificial intelligence before but because of the popular go game, it became an issue. I was preparing for a data based trip service called <Tripgrida>. I was developing a service that suggests customized trip spot for individual and applying it to a conversational interface called chatbot. When we were developing it, no one understood this field. Every time I introduce it, I mentioned about applying the conversational interface function and usually, people asked me I don’t know what you want to do, are you making service for a trip, or what? However, when Google came up with the artificial intelligence technology and along with the fourth industrial revolution, it became a trend these days. Platforms like Facebook and Line began to offer chatbot function and it is becoming popularized. It is a good timing for us. We originally planned to do it and create a new one but now we just have made use of the existing platforms like the Facebook messenger. That’s why it is a good timing for us because we don’t have to make it anymore but make use of the existing ones. People show their interest on it first this time saying is this what you guys are doing.

 

 A Chatbot is a trend of this era. For instance, WeChat of China has everything without having to download an additional mobile application, like payment transactions and all. The reason why we thought of the conversational interface was that we were thinking of ways to expand our service. These days, application download rates are decreasing and even being downloaded there are more numbers for it gets deleted and only using the necessary ones like Kakaotalk and Facebook messenger. So we thought that if we apply the mobile application we developed to the conversational interface, it would be better because people don’t have to download an additional application and the users don’t have to try to adjust to the new interface. In fact, we had an app and we did a field test in Vietnam last year with it but the result showed that people won’t use it because it is too difficult to use. We made it but even we found it complicated to use. So could think of attaching it to the conversational interface while segregating it by its functions and lessening it.

 

 While developing chatbot by its function, repeated operations appeared. To try to make them simpler, we developed a function that makes the repeated operation simpler. We call it builder. With the builder, even the people without the knowledge of coding can create chatbot, without having to deal with coding. Nowadays, a specific company for an outside order is making chatbot. However, with the builder, a company or an individual can make chatbot so we would like to make it possible later. In fact, right now, to use chatbot in a business has limitations with regards to its scope. Nonetheless, there are still enough possibilities. Therefore, I would like to test it in Jeju, about its possibilities. Not following the trend but I think it’s being processed naturally.

 

 

<Seung-pil Choi, introducing online trip matching service ‘Tripgrida’ and chatbot builder ‘Botgrida’ at the “Lunch (Learn-chi)-hap-si-da”, the mentoring program of Jeju Center for Creative Economy and Innovation>

 

 

J-Space You were invited to be a judge for international competition being held by Institute of APEC Collaborative Education.

 

Seung-pil Choi I know a person from Indonesia whom I met while I was on a trip. I got to know him by helping him out when he was in a trouble. He introduced someone he knows from Korea and that person was from the Institute. I think he saw how I handled the process. So he recommended me after seeing what the things I was doing. It is an international competition targeting students from Asia Pacific region and I was offered to be a judge. At that time I refused because I had to judge in English. Then they offered again for the second time and this time they offered it with a translator but I refused again.

 

 I want to talk about this stuff because actually at that time my heart was closed. I’ve been working alone and I wasn’t sure whether what I was doing is a right thing to do. I wasn’t in a position to judge someone as well. Though it was a great offer, I thought to myself ‘can I do it?’ because I was closed. However, in Jeju, many people were interested in what I am doing and I began to think that perhaps what I was doing could be helpful for others and even though I was not good at it, but there could still be people in need of my service. Then slowly I opened my mind. Recently, they offered for the third time and this time, the offer was even better and I said I would do it. So, I will be participating the competition as a judge for technology in Busan in August this year.

 

J-Space You opened your heart in Jeju. Your service and people you meet, they are all realated to travel. I think you like travelling.

 

Seung-pil Choi After I resigned from a company…

 

J-Space You used to work at a company? (suspiciously asking)

 

Seung-pil Choi I used to. I was an employee. When I resigned, I got my backpack with me and went around with the money I saved while working. That was my dream. The memory of backpacking trip when I went after finishing my military duty helped me go through my 20s, and it was a gift for my to face my 30s. I planned it to be a year but I came back after 6 months. It wasn’t just a trip but rather it was more like a field test that I checked many things while on a trip. It was more like a market research. I thought to myself that ‘I am not here to just enjoy’. I only use wifi and even in Seoul, I use wifi, because <Tripgrida> has its purpose to be a global service and we can use the internet anywhere in Korea but in abroad, there are many places without access to the internet. I tried to connect wifi in Jaisalmer desert in India and while climbing Annapurna. I tested it, made memos and went around while conceptualizing how I should develop it when I go back to Korea. When I was on my way down from Annapurna, I heard the news that my father had collapsed so I immediately went back to Korea and took care of him for a year at a hospital. The services I wanted to make were not available before but while taking care of my father, many of them were made available by others. It goes to know individual trip became more popular and many people felt of need of it. The made available services couldn’t stop me and I thought to myself that there’s nothing I can do about it and I have plenty of time so I began to make the things I planned thinking that I will learn from it.

 

 I only talked about service. I like going on a trip. The top 5 things in my bucket list were in fact about trips. I have done the list from 1 to 5 after I resigned from my previous work, and they were going on a backpacking trip alone, staying in a foreign country for a month, climbing up Annapurna, and watching starts at a desertbut there’s one thing I failed and that is to get married before turning to 32 years old2 years have passed already.

 

J-Space Since you’re saying you like going on a trip and you’ve been doing it for a long time, I would like to know more about your travel stories.

 

Seung-pil Choi I went on a trip for 6 months after resigning from company. I was in Thailand before I went to Annapurna and I happened to meet someone on the way. I like going on a trip but also I am very interested in the environment and issues of the local area where I am visiting. About the elephant tracking in Thailand, I heard that the elephants are being raised their whole life with torture so I didn’t want to try it anymore. So I decided to visit elephant environmental park where there are injured abandoned elephants and the elephants are being cured in that park. I should pay the same amount of money for both elephant tracking and visit the Elephant environmental park and if it’s the same price then I wanted to go to the place where I can help the elephants be healed. At the park, you are buying the medicine for them with the entrance fee and giving it to them. I was talking about it with boys younger than me whom I met on a tour, and at that time someone at our back suddenly offered to buy us beer. He bought 2 bottles for us.

 

 That place was called Pai and it is a small village. I wanted to treat him back if I meet him again and I met him the next day coincidentally. So we arranged an appointment and met again at night. I learned that what we were talking about the other day was called a fair trip. We talked a lot about trips and he said he was going on a trip a lot and it was really good to hear from young people genuinely talking about the fair trip and that was the reason why he offered to buy us beer. He asked me where I wanted to be on my last trip and I answered my dream was to climb up Annapurna. I thought only professionals could climb Annapurna. However he said, “I want the end of your trip to be for dream” I was like a line from a drama, but what’s more amazing was that a team was formed on the spot. He called to China and Korea and made a team, just because of me. Actually, he used to do tracking at Himalaya. We promised to meet after 2 months and said bye to each other. We climb up the mountain for 10 days. I cried when I saw the stars from the base camp of Annapurna. I still think it's a dream. I thought I gained everything from that moment but it was not. I fulfilled my dream to go to Annapurna. I was on my way back joyfully and that’s when I saw I got 70 missed calls. I felt something was wrong. I called back to Korea and heard that my father collapsed. I was hopeless. There is no domestic flight from Nepal so I to go to Katmandu through Taxi paying $100. I went over the snowy mountain by Taxi. Then, I came back to Korea through China. I made my way back home with the devastating heart because I had the thought that it could be the last time with my father. Then I took care of my father for a year in a hospital after came back to Korea and <Tripgrida> was made while taking care of my father.

  

 

<Main of online trip matching service ‘Tripgrida’>

 

J-Space Trip service <Tripgrida> fits you. You worked alone for 4 years.

 

Seung-pil Choi I worked on a nursing bed for a year in the hospital. After he came back home, he is still having a hard with walking so I couldn’t be out of the house, either. I thought I have to take care of home at home so for a while I developed it at home alone. There was an offer to me and even I did an interview. However, the working place was in abroad so I couldn’t take it. The place where I interviewed needed a developer for them to launch a business platform in Thailand. Since I stayed in Thailand for 3 months and handling trip service individually I was recommended and that’s how I could get to the interview, but I couldn’t go because I had to take care of my father.

 

 After that, I became close to the person who interviewed me and I met him again after 1 year while developing it at home. At that time, he asked me ‘Isn’t it hard to concentrate at home?’. Actually other developers would be the same that we wake up during late hours, work quietly and go to sleep at around 6 am or 7 am and wake up at 11 am. There was not enough me time. Then my father has pity on me because from TV he hears news about young people’s unemployment issue and here comes his son doing computer overnight. He looked at me then, TV and had a sad look. I couldn’t tell him that I am actually preparing something because there was no achievement yet. Understanding my situation, the interviewer suggested me to work at a café and gave me a gift card for me to use at the cafe to work for 3 months. Later on, when my cellphone was broken, he even bought me a new phone saying that a developer should have a working cellphone. His intention was, you try it for 3 months and then if it’s not working, go back to the company. Maybe he wanted to work with me but I think he has given up now. I didn’t go to Starbucks usually and instead went to cafes that offered coffee in a lower price but, since he gave me the gift card from Starbucks, I became a luxurious guy. (laughing)

 

 Nonetheless, I think it was even better to work in a café. I stayed at a hospital for a year and stayed at home for a year so I felt like I have a depression and socio phobia but I couldn’t reveal it, worrying that it might be an obstacle when taking care of my father. However, I could overcome it in café. At first, when people were sitting in a café, I couldn’t sit in between but as time went back I took the courage to sit and now I feel at home at café. After that, I worked in a café for 2 years and I didn’t look for an office, that’s because I have no income and just using the saved money. I go to café at 11 am and go back home at 11 pm. The manager likes me a lot because I use the table clean. I also help to close the café together. People could have teased me wondering, who is he come to café and help to close together?

 

 I began by myself but now I am doing it with a like-minded friend. We are both doing a remote working in each other’s region. We hate to be intervened.

 

J-Space Is it possible to be there the whole day?

 

Seung-pil Choi Actually it’s a public harm and money spent for coffee is burdensome. To prolong this without any income, I unintentionally become not good. So I asked the employee there but the employee said it’s okay and I don’t have to worry about it. Then I became friends with them and one of them was a student from Engineering so from time to time that student sits beside me talking about concerns of future, asks me about homework and study together. I don’t really know about coffee so I order Americano every day and one day, they were recommending me to try other types of coffee and explained them to me. I think I wasn’t too bad or maybe it’s just my illusion

 

 Starbucks in Mangdon is special. There are many people living alone and many of them are developers, designers, and photographers. Also, there are start-ups in Hongdae and Hapjeong areas. There are a lot of 1 person director, 1 person developer and 1 person producer. Unlike other Starbucks branches, in here there are a lot of them like me. I sometimes feel solidarity with them but I couldn’t talk to them because I am shy. There are some whom I saw every day for years and they were in the field of creative works. I was hesitant to go to the café at first was but after knowing the fact that there are many like me, I say I am going to work to Starbucks. When I am late than usual the employees say ‘oh you are late today’. Café managers are like coworking space manager that they take care of the customers really well. When I said I am going to Jeju, I was given a gift and a letter. It made my heart beat, but from a person of the same industry, I heard that it was just part of customer management. AhIt made my heart beat

 

<Seung-pil Choi’s work place at J-Space in ’Yi-do-dong’ in Jeju, not in ‘Mangwon-dong’>

 

 

J-Space I heard that you failed in digital nomad in Jeju

 

Seung-pil Choi I’d rather say I didn’t have accomplishment as a developer than it as a failure. I came up with only 10 lines of developing code for 4 weeks but instead, I did many other things. Hang out and have meetings as part of work. However in terms of developing, compare to Mangwon, the result is minimal. If you ask me why then this program(J-CCEI Stay Support Program in Jeju) will be abolished (laugh)

 

 I loved the people here. I hang out, felt the nature. The environment is really good and since there are people I can be with. I developed all alone but in a group like this, there were things I had to do with them. So I didn’t have time to do developing, but instead, I hang out a lot with good people. I think if I just work even in Jeju, it is my lost. I had a really good time here hanging out and resting. Can you still abolish this program(J-CCEI Stay Support Program in Jeju)? (laugh)

 

 I only brought my clothes for a week. Other people said if I am wearing my uniform because I was wearing the same thing the whole time. I’m not alone but also other friends were like that that we thought we would go back to Seoul after a week. However from the first day, with the other participants, we introduced ourselves and had a drink together and became close and that made me stay until the end. We became cohorts for each other. We were saying that since we met in this program, let’s finish it together. We were very close and had common understandings.

 

 As a result, as a developer, I have not much achievement. Instead, I met a lot of local companies as part of work and got positive feedbacks from them. While away from Seoul, I received news for investment and cooperation. These are still in the process but I feel like good things are happening because I am in Jeju. Also when I was in Seoul I refused the public speech and presentation of service opportunities but in Jeju, I accepted them all. In Seoul, the environment will be changed so it couldn’t be the same but still, my heart will be more opened compare to when I came here. I only saw slow people at the hospital and so it was really different for me to see people at café because they were cheerful. Then suddenly I met even more active and cheerful people in Jeju and stayed with them for a month and that gave me an optimistic energy. This is what I mean by I opened by heart. I am actually a bright person.  

 

J-Space I would like to visit Mangwondong.

 

Seung-pil Choi You should come.

 

J-Space Well actually, you drag the recorder near your mouth but actually that is not a mic that is a speaker.

 

Seung-pil Choi As a human being, I must have blind spots as well

 

J-Space You are very humane yet you are dealing with artificial intelligence.

 

Seung-pil Choi I am dealing with natural lanuage but actually, I don't know about grmmar. So I am learning it again. There is no perfect person. 

 

 

 Seung-pil Choi’s trip service and chatbot in the process of development are very interesting but at the same time, all the people who met him in Jeju said they fell for him for his warm heart and humble humor. We will be expecting the next steps of trip matching service <Tripgrida> and chatbot builder <Botgrida>, which look like him!

 

 

 

 

*The above script has been slightly modified from the original interview for readability and the order of interview has been reorganized while we try to maintain Interviewee's original words and intention as much as possible.

 

 


 

Contact of <Tripgrida>  Seung-pil Choi

 

Email            pil@tripgrida.com

Facebook       https://www.facebook.com/fortune2k

Brunch          https://brunch.co.kr/@pilsogood

Tripgrida       https://www.tripgrida.com

Botgrida        https://www.botgrida.com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행을 좋아해서 여행 서비스를 만들었고, 데이터를 연구하고 싶어서 챗봇을 개발하고 있는 최승필님. 이미 그는 사람들 사이에선 꽤나 알려진 사람 이었습니다. “<트립그리다> 개발자가 제주에 온다고?” 그러게, 제주에 왔을까요?

 

 

J-Space 제주창조경제혁신센터 멘토링 프로그램인 <런치합시다> 참여하셨는데, 인기가 많더라고요. 사람들 사이에 둘러 쌓여서.


 

최승필 제주에서 제가 좀 한가봐요. 제주가 기운이 좋은 것 같아요. <런치합시다> 때 만난 멘토님에게 사업계획서 까지는 아니고 어떤 서비스를 만들고 있는지 소개 자료를 달라고 요청 받았는데, 아직 못 보냈어요. 어제 체류 지원 프로그램 마지막 네트워킹 발표자료 만드느라고. (웃음)

 

J-Space 그만큼 인공지능이나 챗봇이 요즘 사람들이 관심 키워드 같아. 최승필님은 관심을 가지게 기가 나요?


 

최승필 이세돌하고 알파고가 아웅다웅 하기 전부터 하고 있었어요. 지금 인공지능이 대세가 된 것이 이세돌과 알파고가 바둑을 했던 이후잖아요. 하지만 인공지능 관련 연구는 많은 곳에서 이전부터 꾸준히 진행하고 있었던 분야에요. 사람들이 그 전까지는 인공지능이 어떤건지 잘 몰랐는데, 이세돌과 알파고 대결 이후로 관심을 갖기 시작하면서 크게 이슈가 된거 같아요. 저희는 전부터 <트립그리다> 라는 데이터 기반 여행 서비스를 준비 하고 있었어요. 데이터를 이용해서 개인에 맞는 여행지를 추천해주고 일정을 추천해 주는 서비스를 개발하고 있었고, 그것을 요즘 챗봇이라고 불리우는 대화형 인터페이스에 적용하고 있었어요. 저희가 개발 할 때는 아무도 이해를 못 하던 분야였어요. 소개 할 때마다 대화형 인터페이스에 기능을 적용하겠다는 이야기를 해왔는데 대부분이 너희가 하는게 뭔지 모르겠다, 여행 서비스를 만드는거야, 만드는거야? 라고 되묻곤 했어요. 그런데 구글이 인공지능 기술을 내놨고, 지금은 4차산업이다 하면서 완전 트렌드가 되고 있어요. 페이스북이나 라인 같은 팅 플랫폼에 챗봇 기능들을 제공해 주기 시작하고 챗봇이 대중화 되고 있는 분위기에요. 저희는 오히려 타이밍이 맞은거죠. 원래 하려고 했었기도 하고 새로 만들려고 했는데, 페이스북 메신저와 같은 기존 플랫폼에 으면 되니까요. 페이스북, 라인, 레그램에서는 다 그 기능을 지원해요. 이제는 저 관심을 보여주세요. 너희가 하는게 이런거냐 하면서.

 

 챗봇은 시대의 름인거 같아요. 중국의 위챗 같은 경우를 보면 별도 필요 없이 다 되고 있어요, 결제도 다 되고. 저희 서비스를 어떻게 확장시킬 수 있을지 고민하다 나온 것이 대화형 인터페이스에요. 요즘엔 앱 다운로드 수도 줄어들고, 다운로드 받아도 삭제 수가 더 많다고 하잖아요, 필요한 앱만 쓰고. 그런데 채팅 같은 경우는 다 쓰잖아요. 카카오톡 쓰고, 페이스북 메신저 쓰고. 그래서 저희가 만든 앱 기능을 대화형 인터페이스에 적용하면 앱을 별도로 다운받지 않아도 되고, 유저들이 새로운 인터페이스에 적응하기 위해 새로 학습을 안해도 되니깐 접근이 용이하지 않을까 그런 고민들을 했어요. 사실 앱도 있긴 해요. 작년에 베트남 가서 필드테스트 해봤는데 안 쓸 것 같더라고요, 어려워서. 저희가 만든 앱인데도 기능들이 복잡하다 보니까 너무 어려운거에요. 그래서 계속 기능별로 분리하고 소 시키다보니, 대화형 인터페이스에 붙이는걸 생각하게 되었어요.

 

 기능별로 챗봇을 만들다보니 반복되는 작업들이 많이 발생을 하게 되더라고요. 그걸 좀더 간소화 시키면 어떨까 생각하다 반복작업들을 자동화 시켜주는 기능도 개발하게 되었어요. 이것을 더라고 소개해요. 빌더를 이용하면 코딩을 모르는 일반인들도 별도의 코딩 없이 챗봇을 만들 수 있어요. 지금은 특정 업체에서 외주를 받아서 챗봇을 만들어 주잖아요. 근데 나중에 저희가 만든 빌더를 쓰면 기업이나 개인이 직접 코딩 없이 챗봇을 만들 수 있도록 진행해보려고 해요. 사실 아직까지 챗봇으로 비즈니스로 풀 수 있는 위가 장히 제한적이라고 보지만 충분히 가능성은 있다고 생각해요. 저는 제주에서 그것을 한 번 실험해보려고 왔고요, 가능성에 대해서. 유행을 따르는게 아니라 순리대로 진행 하고 있다고 생각해요.

 

 

<제주창조경제혁신센터 멘토링 프로그램 '런치합시다'에서 온라인 여행 매칭 서비스 '트립그리다'와 챗봇 빌더 '봇그리다'를 소개하고 있는 최승필님>

 

 

J-Space APEC(제교육협력원)에서 진행하는 계대회에 심사 요청도 받았다고 했죠.

 

최승필 그게 제가 여행하다가 만났던 인도네시아 분이 계세요. 여행하는 도중에 제가 그 분이 어려운 상황에 처했을 때, 도와 드렸다가 친해졌어요. 그 분이 친한 한국인 지인을 연결해줬는데 그분이 그 APEC 관계자였어요. 그 분께서 제가 진행하는 과정들을 지켜 본거 같아요. 그래서 제가 하는 작업들을 보고 심사위원으로 추천을 해주신거에요.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학생들 대상으로 하는 국제대회가 있는데, 심사위원으로 참여했으면 좋겠다고 했어요. 그런데 그 당시 제가 심사를 할 만 한 능력이 안 될 것 같다, 영어로 심사를 해야해서 안된다고 거절을 했어요. 두 번째 제의 때에는 통역을 여 주신대요. 그래도 아닌 것 같았어요.

 

제가 이 이야기를 하고 싶은 것이, 제가 사실 마음이 닫혀 있었어요. 혼자 개발 일을 한지가 오래 돼서, 제가 하는 일이 맞는지 아닌지 판단하기가 조금 어려웠었거든요. 구를 판단할 수 있는 입장도 위치도 아니고요. 좋은 제의를 저한테 해주셨음에도 불구하고, 저 스스로가 닫혀 있어서내가 과연 해도 되는 걸까라는 생각을 했었어요. 그런데 제주에 와서 많이 관심을 가져주시기까 내가 하고 있는 것들이 그래도 누군가에게 도움이 될 수 있겠구나, 잘 하진 못하지만 내 능을 필요로 하는 사람들이 있을 수 있겠다라는 생각을 하게 되었어요. 조금씩 마음을 열기 시작했죠. 최근에 또 세 번 째로 제의 해주셨는데 저를 좀 더 배려 해주셨어요. 그래서 이번에는 제가 한다고 했어요. 올해 8월 부산에서 진행하는 대회에 기술심사역으로 참여 할 정이에요.

 

J-Space 제주에 와서 마음이 열렸네요. 서비스도 그렇고, 만나는 사람도 그렇고 여행과 관련이 있는 것 같아요. 여행 좋아하나봐요.

 

최승필 제가 회사를 그만두고…


J-Space 회사도 다녔나요?(매우 의아함)

 

최승필 저 회사 다녔었어요. 사회인이었어요. 회사 그만두고 지금까지 번 돈으로 배낭 하나 메고 돌아다녔어요. 평소 꿈이었거든요. 군대 전역 후 떠난 배낭여행이 추억이 되어 치열했던 20대를 버티게 한 것 처럼, 30대를 맞이하는 저를 위한 선물이기도 했고요. 원래 1년 정도 생각하고 떠났는데 6개월 정도 돌다 다시 돌아왔어요. 단순히 여행의 적보다도 필드 테스트도 하면서 이것저것 현지에서 체크도 하면서 다녔어요. 나름 시장 조사겸 돌아 다녔어요. 나는 놀러온게 아니 라는 심정으로 다닌거 같아요. 제가 와이파이만 쓰거든요. 서울에서도 와이파이 잡아서 써요. 왜냐하면 <트립그리다> 서비스가 로벌 서비스를 목표로 하는데 우리나라는 어딜 가든 인터넷 잘 되잖아요, 해외에는 안되는 곳이 많아요. 인도 자이살메르 사막에서도, 안나푸르나 등반하면서도 와이파이 잡으면서 다녔어요. 테스트 해보고, 이런 것 필요할 것 같다 메모 해놓고, 한국 가면 어떻게 만들어야지 하고 구상하고 다녔어요. 그런데 안나푸르나 내려오는 길에 아버지가 쓰러지셨다는 소식 고 바로 한국와서 1년간 간병했거든요. 간병 하면서 시간을 지내다 보니 전에는 없었는데, 그 사이에 이미 제가 만들고 싶은 서비스들이 많이 생겼더라고요. 그만큼 개인 여행이 활성화 되었고 많은 사람들이 필요로 생각을 했을거 같아요. 그렇다고 그냥 포기 하는것 보다 내 상황이 어쩔수 없는 상황이고, 내가 여기서 할 수 있는게 없지만 어차피 시간도 있으니 공부한다는 생각으로 평소 기획한 내용들을 부담없이 하나씩 만들기 시작했어요

 

 서비스 이야기만 했네요. 저 여행 좋아해요. 제 버킷리스트가 1위부터 5위가 다 여행에 관한 것들이었어요. 근데 퇴사후 1위부터 5위 버킷을 다 해봤어요. 혼자 배낭여행 해보기, 해외에서 한달 살아보기, 안나푸르나 올라가보기, 사막에서 별보기… 아! 하나는 실패했어요. 서른두살 이 전에 결혼하기였는데 이미 2년이 지났어요.

 

J-Space 여행 오래했고 좋아한다고 하니, 최승필님 여행 이야기가 더 궁금해요.

 

최승필 퇴사하고 6개월 간 여행 했어요. 안나푸르나 가기 전에 태국에 있었는데 에서 우연히 어떤 분을 만났어요. 제가 여행하는 것도 좋아하지만 그 지역 환경이나 문제에 대해서도 관심이 많아요. 태국에 코끼리 트래킹 체험이 있잖아요. 코끼리 타고 트래킹하는 거요. 그런데 그런 코끼리들이 사육 당하면서 평생 고통을 받으면서 지다는 이야기를 들어서 거부감이 들었어요. 그래서 저는 반대로 코끼리 생태공원이란 곳을 가려고 했어요. 다쳐서 버려진 코끼리 들을 치료해주는 곳이에요. 코끼리 트래킹이 10만원이면 여기도 10만원이에요. 같은 돈을 지불하더라도 저는 타는 것보다 코끼리를 치료 하는 곳을 가고 었어요. 그 돈으로 이곳에선 치료 약을 사고 이를 요, 그 것도 돈을 지불한 사람이 직접이요. 저는 이 곳을 가려고 했고, 여행 중 만난 동생들은 트래킹을 하러 가려고 했어요. 일행들끼리 그 이야기를 하고 있는데, 어느 분이 에서 갑자기 주 사주고 싶다고 2병을 사주시더라고요. 거기가 빠이라는 동네였는데 그 동네가 작아요. 시나 다시 만나면 대접해드려야지 했는데, 다음날 길에서 우연히 만났어요. 그래서 약속을 잡고 저녁에 다시 만났어요. 그 분과 여행이란 주제로 많은 이야기를 나눴어요. 제가 이야기한 내용들이 공정여행이란 사실도 알게 되었어요. 그분께서 많은 여행을 다니고 많은 사람들을 만났는데 은 청년들이 순수하게 공정여행에 대해서 이야기를 하고 있어서 신기하고 반가웠다고. 그래서 술을 사주고 싶었다라고 하셨어요.


 그 분이 저에게 승필이의 여행의 마지막은 어디가 됐으면 좋겠니? 라고 물으셨어요. 저는 안나푸르나 가는게 꿈이라고 했어요. 저는 안나푸르나는 전문가들만 가는건 줄 알았거든요. 그런데 그 분이나는 너의 여행의 끝이 너의 꿈이었으면 좋겠다라고 말씀해 주셨어요. 드라마 속 대사 같잖아요. 근데 더 진건 바로 그 자리에서 려졌어요. 중국이랑 한국에 전화를 해서 팀을 꾸렸어요. 저 때문에요. 알고보니 평소 히말라야 트래킹을 하시던 분이셨더라고요. 두 달 뒤에 보자라고 하시고 우린 어졌어요. 그리고 두달 후 인도를 던 저와 그 분과 일행들을 네팔에서 만나게 되었고, 정말 안나푸르나를 함께 가게 되었어요. 열흘동안 어요. 안나푸르나 이스캠프에서 별보고 울었어요. 아직도 꿈인거 같아요. 그런데 저는 그 순간 모든걸 얻었다고 생각했는데 아니었어요. 제가 가고자 하는 꿈을 이뤘잖아요. 너무 기분 좋은 마음에 내려오는데, 전화가 70게 온거에요. 불안했어요. 무슨일이 있다는 직감이 들었어요. 한국에 전화하니 아버지께서 쓰러지셨다고 해요. 망적이었어요. 네팔 국내 항공편이 없어서 100달러 주고 시 타고 하게 카트만두로 넘어 갔어요. 설산을 택시타고 넘었어요. 그리고 중국 거쳐서 한국으로 들어왔어요. 진짜 미친 듯이 온 것 같아요. 왜냐하면 아버지와의 마지막일 수 있다는 생각이 불현듯 들었거든요. 그러고 한국 들어와서 1년 정도 병원에서 아버지 간병을 했어요. 간병하면서 만든게 <트립그리다> 에요.

 

 

 

<온라인 여행 매칭 서비스 '트립그리다' 메인>

 

 

J-Space <트립그리다>라는 여행서비스가 참 어울리는 것 같아요. 4년간 혼자 했다고요.


 

최승필 1년간 병원에서 아버지 간병하면서 간병인 침대에서 작업을 했어요. 퇴원하시고 거동이 불편하시니 제가 집 근처를 벗어날 수가 없었어요. 그래서 제가 집에서 케어를 해드려야겠다고 생각했고, 한동안은 아버지 곁에 있으면서 혼자 집에서 작업을 했어요. 중간에 이직 제의도 있었어요, 인터뷰도 했고. 그런데 근무지가 해외라서 어쩔수 없더라고요. 그때 인터뷰했던 곳에서 태국에 비즈니스 플랫폼을 런칭하는데 개발자가 필요하다고 해서 만났어요. 제가 태국에도 3개월정도 지내다 왔고, 개별적으로 여행 서비스 개발도 진행하다보니 추천을 받게 됐고 인터뷰를 했었는데, 아버지 케어 때문에 갈 수가 없었어요.

 

 그 후로 그때 인터뷰 하신 분 하고도 친해져서, 집에서 1년 정도 개발 하면서 다시 한 번 만났는데, 개발자가 집에서 개발하면 집중이 안되지 않냐고 했어요. 사실 개발자들 대부분이 그럴거에요. 저도 새벽 시간에 조용히 개발하고, 아침 6시나 7시쯤 자면 11시쯤 일어나요. 제 시간이 별로 없더라고요. 그런데 제가 그러면 또 아버지도 저를 안쓰럽게 보세요. TV에 청년 실업 문제 매일 나오는데 아들은 방구석에서 밤새 컴퓨터만 하니까, 아들 한 번 보시고, TV 한 번 보시고 안타까워 하시더라고요. 저는 그런게 아니라, 나름대로 차근차근 준비하고 있는건데. 당장 성과가 없으니 티도 못내고 그러다보니 눈치가 많이 보이더라고요. 아무튼 그런 상황들을 이해하신 그 분이 카페에서 작업을 하는게 차라리 낫지 않겠냐라고 해서 카페 3개월치를 충전해서 주셨어요. 나중에 제가 폰이 고장나서 전화를 못받는 상황이 되었는데 그때도 개발자가 핸드폰이 이러면 되냐면서 핸드폰도 사주시더라고요. 그러면서 무언의 압박을 계속 주시더라고요. 3개월 해보고 그때 가서도 아니면 그만두고 회사 다녀라였어요. 같이 일하자는 의미였는지 모르겠지만 이제는 포기 하신거같아요. 저는 평소에 스타벅스를 다니지 않았고, 저렴한 커피 있는 곳 찾아다녔는데, 그 분이 스타벅스에서 결제를 해주셔서 제가 졸지에 된장남이 됐죠.(웃음)

 

 근데 카페에서 작업하는게 오히려 좋았던거 같아요. 제가 병원에서 1년 있고, 집에서 1년 있고 하다보니 대인기피증도 비슷하게 생기고 우울증 같은 느낌도 생겼었거든요. 그런데 내색은 못했어요. 아버지 케어할 때 방해될까봐. 그런데 카페에서 그걸 조금씩 극복했어요. 사람들 카페에 앉아 있으면 그 사이 빈자리에 앉지를 못했어요. 근데 용기 내서 앉아 보고. 그러다보니 이젠 내 집 같이 편해졌어요. 그렇게 2년 동안 카페에서 작업했고, 사무실은 따로 안 알아봤어요. 제가 수익이 없는 상태에서 모았던 돈도 다 쓰고 있으니까. 카페에 아침 열한시에 가서 저녁 열한시에 퇴근하고. 매니저가 저 되게 좋아해요. 아무 짓 안하고 한 자리에서 깔끔하게 일하고 가니까. 저는 퇴근할 때 카페 마무리하는거 도와주고 가요. 사람들이 놀랬을거에요. 쟤는 뭔데 같이 출근하고 같이 퇴근하지?

 

 그리고 처음에는 혼자 시작했지만 지금은 뜻이 맞는 친구와 함께 진행하고 있어요저희는 서로 각자 지역에서 리모트 워킹 중이에요. 개발자들은 간섭 받는걸 싫어해요.

 

J-Space 하루종일 있는게 가능한가요?

 

최승필 사실 민폐. 사실 커피값 무시못해요. 수익 없이 버틸려니깐 진상이 되곤 해요. 그래서 직원분에게 여쭤봤어요. 근데 괜찮다고 치 보지 라고 해요. 오히려 려를 해주셔서 감사한 마음으로 다니곤 했어요. 그렇게 친해지다보니 직원분 에 공대다니시는 생이 계시는데 가끔 자리 아서 저에게 업관련 고민도 이야기하시고 과제에 대해서도 물어보기도 하고. 옆자리에서 같이 공부도 하고 그랬어요. 제가 커피 잘 모르거든요. 그래서 일 아메리카노만 시키니깐. 다른것도 마셔보라고 메뉴판 들고와서 이것저것 설명도 해주시고. 나름 민폐고객은 아니었던듯해요. 각이었는지 모르겠지만

 

 망원동 스타벅스가 독특해요. 거기에 1인 가구가 많아요처럼 개발하시는 분들도 계시고, 디자인, 상 작업하는 사람들도 많고, 대랑 합정에 스타트업이 은근 많아요. 1인 기획자, 1인 개발자 같이 1인 제작자도 많아요. 다른 스타벅스는 그렇지 은거 같은데 여기는 조금 특이한거같아요. 저 같은 사람들이 많나봐요. 가끔 동질감도 느껴져요. 그렇다고 저는 말은 못 걸어요. 을 가려가지고. 그런데 년 동안 매일 보는 분들이 계신데, 어느 순간 페이스북이나  지에 사진이 올라오더라고요. 뭔가 다 창조적인 일들을 하는 분들이셨어요. 처음엔 제가 눈치를 봤었는데, 다 그런 분들만 있다는거 , 이제는 근한다고 그래요. 스타벅스로 출근한다고. 직원분들도 좀 게 오면 오늘은 늦게 오셨네요라고 되물어요. 카페 매니저들이 마치 코워킹스페이스 매니저처럼 고객관리 잘해요. 제가 제주도 간다니깐 선물이랑 지도 써줬어요. 처음엔 설레였는데. 같은 업종에 계시는 분께 여쭤보니 단골 고객 관리라고 하더라고요. 아… 설레었는데….

 

 

<'망원동' 아닌 제주시 '이도동' J-Space 내 최승필님의 업무 공간>

 

 

 

J-Space 그런데 제주에서 지털노마드는 실패 했다고….

 

최승필 실패보다는 제가 개발자로서 제주에서 과는 없었던 것 같아요. 개발코드는 4 10줄정? 그 대신 다른걸 많이 했죠. 기도 하고 업무적으미팅도 많이 하고. 개발하는 부분원동 스타벅스 만큼의 성과는 없는것 같아요. 그러냐고 어보시면..  프로그램(체류지원프로그램 '제주다움') 없어지는데….()

 

 사람들이 무 좋았어요. 놀러다니고, 자연을 느끼. 경적으로 좋잖아요. 그리고 함께 있는 사람들이 있으니까. 는 계속 혼자 개발을 해왔는데 이렇게 단체생활을 하다 보니까, 이게 휩쓸려서라도 어울려야 하는게 있잖아요. 그러다 보니 개발할 수 있는 시간은 없었고, 좋은 분들하고 좋은 많이 놀러다녔죠. 제주까지 와서 너무 일만 하면 해인 거 같아요. 잘 놀다, 다 가는거 같아요, 저는. 이 정도면 이 프로그램 없앨 수 있나요?(웃음)

 

 저 도 일주일치만 가지고 왔어요. 같이 지내던 분이 니폼 고 다닌다고 할 정도로 입던 옷만 입었어요. 저도 그렇고, 주변 친구들도 그렇고, 일주일만 하고 서울 다시 거라고 생각하고 있었거든요. 만약 제가 하는 업에 해가 상황이 되면 다시 서울 가야지 하고 거거든요. 첫날 함께 참여 하신 분들하고 인사하고 도 한 잔 하면서 이야기하다보니 친해지게 되었어요. 그래서 하루 정도 더 있다 까 하다가 까지 있어버렸네요. 서로에게 동기가 되었던거 같아요. 어쨌든 리가 제주에서 체류지원 프로그램으로 만났으니까, 끝까지 같이 해보자 이렇게 이야기를 많이 했어요. 되게 끈했어요. 유대감이 있었어요.

 

 결과적으로는 개발자지만 개발에 대한 성과는 없었어요. 대신 업무적으로 많은 지 업체들을 만났고, 정적인 피드백을 받게 되었어요. 서울을 떠나 있으니 가운 자 제의 소식도 있었고, 제휴 제안도 있었고, 아직 진행형이긴 하지만 제주 오고나서 가 잘 리는거 같아요. 저한테는 기회가 많이 생겼던 것 같아요. 서울에 있을 에는 연 제의나 서비스 발 제의가 와도 사양하곤 했는데, 제주에선 수용했던거 같아요. 서울가면 환경이 바뀌니까 여기서와 비슷하게 지낼 없겠지만, 오기 전 보다 마음이 열릴 것 같긴 해요. 원에서 간병하면서 상 느린 사람들만 보다가, 카페을때 사람들이 활기차서 리감이 있었거든요. 그런 상황에서 자기, 더 활동적인 사람들과 한 을 함께 보내니까 자연스럽게 그 에너지가 저에게도 긍정적으로 전달이 되었던것 같아요. 마음의 을 열었다고 한게 그런거에요. 저도 원래 은 사람인데.

 

J-Space 망원동은 번 놀러가보고 싶네요.

 

최승필 놀러오세요.

 

J-Space 근데 자꾸 인터뷰 하시면서 녹음기에 가져다 대시는데 거기 마이크 아니고 스피커에요.

 

최승필 사람이 허점도 있어야죠….

 

J-Space 인공지능을 다루지만 굉장히 인간적이네요.


 

최승필 제가 사실 자연어 처리쪽을 다루지만 문법을 몰라요. 그래서 문법 다시 배우고 있어요. 완벽한 사람이 어디있겠어요.

 

 

 최승필님이 개발 중인 여행서비스와 챗봇빌더도 흥미롭지만 제주에서 그를 만난 사람이라면 모두가 그의 따뜻한 마음씨와 겸손한 유머에 반했다고 합니다. 그런 그를 닮은 온라인 여행 매칭 서비스 <트립그리다>와 챗봇 빌더 <봇그리다>의 행보를 기대하겠습니다!

 

 

 

 

 

 *인터뷰이의 말과 의도를 최대한 살리되 읽기 불편한 부분은 조금 교정하고 인터뷰의 순서는 재구성 했습니다.

 

 


 

 

 

<트립그리다> 최승필 Contact

 

이메일          pil@tripgrida.com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fortune2k

브런치          https://brunch.co.kr/@pilsogood

트립그리다    https://www.tripgrida.com

봇그리다       https://www.botgrida.com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