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kyeong Kim, who is living as an everyday nomad in a city, is proposing a nomadic life that many people in the city can enjoy. She asked me to call her 'Lime' because she feels awkward to be called 'Inkyeong Kim'. There was special with her.

 

 

J-Space What is the 'Nomad City' project about?

 

Inkyeong Kim (hereinafter Lime) People keep seeing fantastic images of digital nomads such as images of someone working on a beach in a vacation destination, so those in the city feel great distance between that concept and the reality and as a result feel being a digital nomad is challenging. So, I called my project 'Nomad City' to suggest a nomadic life that people in the city can easily try out.

 

 In my last company, I led a project called 'One-day Nomad', which promoted the idea of being a nomad for one day every week by changing where they work in Seoul. At that time, I thought 'City' was an important key word that we were familiar with and that was not about going far away into the wild nature. This time, too, I name it Nomad City to go out and about in Juju city, which is relatively easy to access. I tried to exclude places that are hard to access because I wanted to suggest that those not extroverted or gutty can also be a digital nomad, that the identity I choose myself is more important, that it is not just about image not something challenging, and that the digital nomads can choose their own time and place.

 

 The situation in Korea is different from that in other countries. We Koreans are not familiar with digital nomads enjoying leisure activities, networking and parties, so it's difficult to just start doing those things. I initiated this project thinking that those introverted or rather a bit timid try being a digital nomad.

 

 

<Inkyeong Kim, working in J-Space, the center's co-working space.

She worked here and there in J-Space for a month and said she changed her seat every 2-3 hours to focus well.

It seems that she is a born nomad.>

 

 

J-Space You made a list of cafes in Jeju that are good to work in. How was your nomadic life in the center of Jeju? Maybe it wasn't so different from Seoul because it was a city center.

 

Lime Yes. It was very different. It's different from Seoul that you can find huge cafes on the beach if you take a bus from the accommodation just a little while. Furthermore, Jeju has a variety of beach sceneries from Aewol to Hyeopjae to Sehwa-ri. You can find the scenery and people's atmosphere are also different on the way to each place. Of course, the interior and menus of the cafes are similar to the ones in Seoul, so it is easier to get used to the environment, which is a plus.

 

 

<A cafe in Jeju introduced on Inkyeong Kim's Tumblr, which has the theme of 'Nomad City'>

 

 

<Jeju's co-working spaces and cafes good to work in, tagged on Inkyeong Kim's Tumblr, which has the theme of 'Nomad City'>

 

 

J-Space You worked on the 'Jeju Women Project' with Yeseul Nam, who also participated in this stay support program. I wonder how you two did the project together.

 

Lime: There were not many women and we were at the same age, so we got closer. Also, both of us were interested in feminism. There were only 4 women in total in this stay support program, so I wish the gender ratio were more balanced. Without considering why and how we came to work together, as a result, we were looking to do some project in Jeju. Then, our common interest is in feminism, so we wondered if there was any local figure who can be a role model for us. Haenyeos, representing Jeju, or Mandeok Kim are all females, so we decided to do a research on women in Jeju.

 

J-Space Is there any woman in Jeju you found impressive?

 

Lime For me, Jeongsook Choi, a woman who founded a school in Jeju, was incredibly sensational. She was among the first graduates of the first women's school. She finished her school in that era and went up to Seoul, but later came back to her hometown, Jeju. People from Jeju, including Mandeok Kim, even if they go to Seoul to do something, if they see what is missing in Jeju, they come back and found a school. That spirit may be what is special about Jeju. Though Mandeok Kim was acknowledged by King Jeongjo in Hanyang, she tried to do something for Jeju in the end. Jeongsook Choi also came back to Jeju, founded a school and worked as a doctor. She got a doctor's license when she was 38. You can see how incredible she is, but even people in Jeju don't know her very well. Actually, she is as incredible as Mandoek Kim. Daejeong Girls' Middle School and High School, Hallim Girls' Middle School and High School as well as Jeju Jungang Middle School, all of them were founded by Jeongsook Choi.

 

<'Jeju Women Project', introduced on Inkyeong Kim's Tumblr>

 

 

J-Space There were 4 women on the stay support program. You shared the room together.

 

Lime Yes, we liked it a lot. It was great. We inspired each other. I have a design major and my older sister has an art major, so we talk a lot about film art. It was fun in that sort of way. If I said I experienced this today in Jeju, then they would tell me lots of things like that could be the new concept I could work on, and it would go well. They gave me many advices while I was nomadizing. What and why do you want to do in that? Would people really like it if you do this? They talk about things like that. And there are some things that overlaps. So, it was a real fun.

 

J-Space You've met the company 'Dali' in our center and Jeju's 'IT Freelancer Community'. Do you have any other plans in Jeju?

 

Lime Firstly, I met Jejudali for the Jeju's Haenyeo project, and we had much more similar opinions than expected. So, we talked a lot. He/She is also from Jeju, but went to school in Seoul and came back, so he/she seems to have good understanding about both Jeju locals and the others. So, he/she told me a lot about what he/she learned while doing a business in Jeju. He/She needs someone to work who is interested in Jeju, so he/she had an ardent desire to work together. So, now we have a project to submit to a contest. Regarding oceans and fisheries products, we thought it would be great to work on it together, so we had a meeting just yesterday and are meeting again today for final submission.

 

 

 Inkyeong Kim is still living a nomadic life in Seoul. One thing that's different is that she continues to meet with the people she stayed together in Jeju to keep the connection. The cafes in Jeju that she earnestly reviewed on her Tumblr. The view, tables and chairs, main music genre and volume and even the toilet! It is full of every little detail for remote workers in Jeju. Highly recommended!

 

 

*The above script has been slightly modified from the original interview for readability and the order of interview has been reorganized while we try to maintain Interviewee's original words and intention as much as possible.

 


 

Contact of <Nomad City> Inkyeong Kim

 

Facebook    https://www.facebook.com/limemepear
Tumblr        https://nomadcity.tumblr.com
Intagram     https://www.instagram.com/nomadcity___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일상의 노마드, 도심 속 노마드로 살고 있는 김인경님, 도시에서 지내는 수 많은 사람들이 접근하기 쉬운 노마드 라이프를 제안하고 있습니다. ‘김인경’이라고 불리는건 어색하니 ‘라임’으로 불러달라는 그, 뭔가 심상치 않았습니다.

 

 

J-Space 일상 속 노마드 <노마드 시티> 프로젝트는 어떤건가요?

 

김인경(이하 라임) 사람들이 디지털노마드의 환상적 이미지, 여느 휴양지 바닷가에서 노트북 하나 들고 작업하는, 이런 이미지들만 자꾸 보고 접하다 보니까 현실과 괴리감이 느껴져서 도시에 있는 사람들은 큰 도전으로 느끼게 되거든요. 그래서 제 프로젝트 이름을 ‘노마드 시티’라고 붙인게 도시의 사람들이 접근하기 쉬운 노마드 라이프를 제안하고 싶었고요.


 이전 직장에서 일주일에 단 하루 정도 이 서울 안에서 일하는 공간을 바꿔서 노마드가 되어보자는 취지의 ‘원데이 노마드’프로젝트를 진행했었어요. 그때도 어디 멀리 야생의 자연으로 떠나는 것이 아니라 우리에게 친숙한 ‘도시'라는 게 중요한 키워드였다고 생각했고요. 이번에도 비교적 접근하기 편한 제주시를 중심으로 다녀보려고 이름도 노마드 시티라고 짓게 되었습니다. 너무 가기 힘든 곳은 제가 최대한 배제를 했고, 그 이유는 외향적이고 도전적인 사람이 아니더라도 디지털노마드를 할 수 있다, 내가 선택하는 주체성이 더 중요하다, 이미지가 아니고 도전적인 것이 아니다, 내가 스스로 시간과 장소를 선택하는 것이 디지털노마드 라이프라는 것을 제안하고 싶었어요. 


 그러니까 외국의 상황과 이곳 한국의 상황은 다른데, 디지털노마드가 레져 하고, 네트워킹 하고, 파티 즐기고 이런것들이 우리나라 사람들에게는 익숙치 않은데, 그것부터 시작하려면 힘들잖아요. 오히려 제 주변에 내향적이거나 조금 소심한 사람들도 디지털노마드를 해보면 좋을 것 같다는 생각에 시작했어요.

 

 

<센터 코워킹스페이스 J-Space에서 작업 중인 김인경님. 한 달간 그는 J-Space 곳곳을 누볐고,

2~3시간씩 자리를 바꿔줘야 집중이 잘된다고 한다. 노마드이길 타고난걸까.>

 

 

J-Space 제주에서도 일하기 좋은 카페들을 리스트업 해줬죠. 제주의 도심 속 노마드 라이프는 어땠나요? 도심이라 서울이랑 크게 다르지 않았을 것 같아요.

 

라임 아뇨. 아주 많이 달랐어요. 숙소에서 버스타고 조금만 나가도 대형 카페가 바닷가에 있다는 거 자체가 서울이랑은 다르죠. 거기다 제주의 바다 풍경은 애월이냐 협재냐 세화리냐에 따라서도 각양각색이잖아요. 버스를 타고 가는 길에 보이는 풍경도 사람들의 분위기도 달라요. 물론 카페 인테리어나 메뉴는 서울이랑 비슷하니까 오히려 공간에 적응하기 편하니까 장점이었던 것 같고요.

 

 

 

<김인경님의 ‘노마드 시티’를 주제로 한 텀블러에 소개 된 제주도의 한 카페>

 

 

 

 

<김인경님의 ‘노마드 시티’를 주제로 한 텀블러에 태그되어 있는 제주의 코워킹스페이스와 일하기 좋은 카페들>

 

 

J-Space 라임님이 같은 체류지원자였던 남예슬님하고 ‘제주 여성 프로젝트’ 했잖아요. 같이 하게 된 계기가 궁금해요.

 

라임 여성이 별로 없다보니 또래여서 친해졌는데, 둘 다 페미니즘에 관심이 있다는 공통점이 있었고요. 그리고 여기 체류지원도 왔는데 여성이 4명밖에 없어서, 성비에 대한 안타까움이 있었어요. 왜, 어떻게 이렇게 됐는지를 떠나서 결과적으로. 그러다보니 제주에서 어떤 프로젝트를 진행 해보면 좋겠는데, 공통 관심사가 페미니즘이니까 제주에서 우리가 롤모델처럼 삼을 수 있는 로컬의 인물이 있을까? 그리고 제주를 상징하는 해녀나 김만덕 같은 인물도 여성이니까 제주 여성에 대해서 알아보자 해서 시작했어요.

 

J-Space 제주의 여성 중에 인상 깊었던 인물이 있나요?

 

라임 저는 제주에 학교를 세운 여성, 최정숙님이라고, 이 분이 굉장히 센세이션하게 다가왔어요. 그 분은 최초 여성학교 1기 나온 분이고 그 힘으로 그 당시에 학교도 다녔고 서울로 갔지만, 다시 고향인 제주로 오신거에요. 항상 제주 사람들은 김만덕도 그렇고, 서울에 가서 뭘 해도 제주에 뭔가 부족하다 그러면 내려와서 학교 세우고 이러더라고요. 그런 정신이 제주의 어떤 특별한 점일까? 김만덕도 한양 가서 정조한테 인정 받고 해도 결국에는 제주를 위해서 무언가를 하려고 했고, 최정숙 이 분도 제주에 와서 학교 세우고 의사도 하고. 이 분이 38세에 의사 자격증을 땄대요. 그런것도 보면 대단한 인물인데, 그 분은 제주 사람도 잘 모르잖아요. 사실 김만덕 못지않게 대단한 사람인데. 그리고 제주에 있는 대정여중·고와 한림여중·고, 제주중앙여중 다 세우신 분이 이 분이에요.

 

 

 

<김인경님의 텀블러에 소개된 ‘제주 여성 프로젝트’>

 

 

J-Space: 체류지원프로그램에도 4명이 여성이 있었죠. 방을 한 달 간 함께 쓰셨고.

 

라임 네, 저희 엄청 좋았어요. 엄청 좋았고, 서로 영감도 주고 받고. 저도 디자인 전공이고 친언니는 미술을 해서 집에서 둘이 영화예술 쪽 이야기를 많이 나누거든요. 그런 느낌으로 재밌었어요. 오늘 제주에서 이런 경험 했어 하면, 그걸 컨셉으로 잡고 해보세요, 잘될 것 같아요 이런 이야기 많이 해주고. 제가 노마드 하고 있을 때 어려운 점이 있으면 조언도 해주고. 그 안에서 어떤걸 왜 하고 싶지? 이걸 하면 사람들이 정말 좋아할까? 이런 얘기를 해요. 그리고 이상하게 겹치는 부분이 있었어요. 그래서 되게 재밌었어요.

 

J-Space 저희 센터 입주기업인 ‘달리’나, 제주의 커뮤니티인 ‘IT프리랜서 커뮤니티’와도 만나보셨다고 했는데, 앞으로 제주에서 또 다른 계획이 있나요?

 

라임 우선 제주달리는 제주 해녀 프로젝트 때문에 만났는데 생각보다 정말 잘 맞아서 이야기를 하다가 뜻이 잘 맞아서 이야기를 많이 나눴어요. 그 그 분도 원래 제주 출신인데 서울에서 학교를 다니다 다시 돌아온 케이스라서 외부인과 제주 현지 사람들 두 입장을 모두 잘 이해하시는 것 같아요. 그래서 저희한테 제주 현지에서 비즈니스 하면서 느낀 점들에 대해서 되게 많이 알려주셨어요. 그리고 제주에 관심이 있으면서 일할 사람이 필요하니까 같이 하고 싶어하는 의지가 굉장히 강했어요. 그래서 지금 공모전 내일까지 내는게 있어요. 해양 수산업 상품 관련해서 그거 같이 하면 좋겠다 해서 어제 급하게 미팅하고 오늘 만나서 마지막 제출 하기로 했어요.

 

 

 지금도 역시나 서울에서 노마드 라이프를 이어가고 있는 김인경님, 조금 달라진게 있다면 제주에서 함께 체류했던 분들과 종종 만나며 연을 이어가고 있다고 합니다. 그런 그가 텀블러에 정성스레 리뷰한 일하기 좋은 제주의 카페들. 뷰는 어떤지, 테이블과 의자는 어떤지, 음악은 주로 어떤 장르가 나오는지 볼륨은 어떤지, 심지어 화장실이 어떤지까지! 제주의 리모트워커들을 위한 깨알 정보가 가득하니 놀러가보길 추천합니다. 

 

 

*인터뷰이의 말과 의도를 최대한 살리되 읽기 불편한 부분은 조금 교정하고 인터뷰의 순서는 재구성 했습니다.

 



<노마드시티> 김인경 contact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limemepear
텀블러      https://nomadcity.tumblr.com
인스타      https://www.instagram.com/nomadcity___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