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 August 28, there was a lecture titled “Digital Nomad Meetup” at J-Space in the Jeju Creative Economy Innovation Center. Three lecturers shared the expertise they gained so far or their current direction of work under the theme of “Smart Work, Working Smart”. Presentations were given in the order of Section Chief Ji Yoon Hwang from Microsoft Korea, President Ji Hwan Kim from Alleys Wonderlab, and Team Leader Hyeon Ah Moon from Jeju Smart Welfare Center. The interviewee I had scheduled in advance was with President Ji Hwan Kim.



President Ji Hwan Kim giving a lecture at the “Digital Nomad Meetup” - Jeju Creative Economy Innovation Center / 2017



 Other than the fact that he participated in the “Jeju Daum” program in April, I listened to President Kim’s lecture without knowing any other information. I actually laughed out loud as I listened to his stories. It wasn’t because the stories were particularly enjoyable or funny, but because his attitude in handling any situation was so interesting and shocking. I think most people probably thought the same. President Ji Hwan Kim explained the past image of difficult companies and their future direction sharp-witted and refreshing manner. His stories may have been more interesting because I could never be in his shoes. I met him right after his lecture and decided to listen to what kind person he is.



# My life is an experiment regarding work


Ji Hwan Kim I studied design in engineering school, but I always struggled with my identity. “What kind of work am I doing now, and what must I do?” was a lifelong project for me. That’s how I cam to create my very own life and work style. My way of life is the result of my experience with delivering newspapers, working as a 3D animation intern, Naver UXDP, entering graduate school, working at a conglomerate, and a startup. To the people around me, I was always someone who was doing something new, a person who is always experimenting. When I decided to create a startup, my family and friends weren’t even surprised, probably because they saw through all these years that this was my way of life and attitude.

 

“You have to try it to know. Let’s try it!”


 I didn’t know that I would end up becoming the president of a startup. I just wanted to do what I wanted to do, and that’s how I ended up here today. I entered graduate school and graduated with a degree in UX and interaction design, then I worked as a researcher at LG Electronics for about 3 years. I wasn’t very creative, but I loved new ideas and trying new things, and I started doing work that involved discovering UX ideas using future technology. For 3 years, we applied for patents for over 400 ideas. LG Electronics complemented me, gave me an award for being the king of inventions, my patents went in the hall of fame, and even got sold to Microsoft. Seeing all of this, I began to realize that people actually need my ideas. I started wanting to launch my services, products, and ideas to people and the world, and that’s how I created a startup.

 


# A completely different way of life, Start “up”

  

 With company employees, President Ji Hwan Kim, Co-founder Samuel Lee, Co-founder Rae Yeong Chang, Co-founder Wung Jun



Ji Hwan Kim Creating a new business was not easy. Everything from gathering team members, creating an organization for that company that we would be operating together, collecting the required funds were all unfamiliar and difficult tasks. I first started to gather team members as I was discovering new ideas in the Future Play Incubator, and I started looking for investors and was able to establish a corporation after 1 year. 4 outstanding co-founders had my back as they worked with me, and a total of 6 people are working together to create this business today. Even after 2 years, everything is still new and we’re still doing things that we’ve never done before. We experienced things that we only read about in books. Executing a business idea and turning it into a reality was much more difficult than I expected.


 We are turning street view videos posted by users spatial terrain information, and using this data to create video maps that can be used to explore regions. Since we’re a startup, instead of saying that we’re doing something specific, I think it’s more appropriate to say that we’re working hard to do what we love in our very own style. We’re creating our own culture and finding the business in a free environment where nothing is set in stone. Carrying out our very own business in our very own style. That’s my way of life. It’s also the reason why I created a startup.



# Then, there’s nothing I can’t do.


 There are lots of people who created startups, and I’m well aware of their characteristics. They try to find a more efficient and fun method that is different from traditional methods, they create their own colors that stand out from others, and focus on giving shape to ideas and items that they make together instead of working for money. But I was shocked while listening to President Ji Hwan Kim’s lecture because he actually turned ALL his ideas into actions. What he said at the beginning of his lecture still rings in my mind. If you increase efficiency, there’s nothing you can’t do.


Ji Hwan Kim My first thought when I created the startup was, “I’m the president, I can make the system however I want! What should I do first?”  First, I established a basic system then I unfolded my ideas just as they are. So what I tried was the free clock-in system. When I was working at a conglomerate, it was so hard because it was so far away. That’s why I decided to get rid of designated work hours! That’s how I started the company. I created a freestyle culture where we can turned on gaming broadcasts or Netflix on secondary monitors of company computers and even created a space where we can play games together. We played games after eating meals together, and even had company barbecues that I only ever dreamed about. And isn’t working from home essential for a startup? I tried allowing people to join tasks through video chat. About 3 months later, I started to regret that decision.


 None of the employees were coming to the office very much. It wasn’t work the smart life that I had intended, but it was because of laziness. The purpose of the main monitor and secondary monitory became switched, and things were crazy when it was baseball playoff season. The games we played after meals were not just break times because they started lasting for 3 hours, and once company dinners ended, everyone just scattered. I allowed employees to work from home as much as they like, but they often just wanted to rest instead of working hard. I decided that this could not continue and started reflecting on what I’ve been misunderstanding.


 Since I kept referencing the culture of Silicon Valley, I felt like I should be something doing. All the co-founders are from conglomerates and I felt bad that I was giving them the salary of a fresh employee, so I kept giving them things because I felt like I should be compensating them. I thought that doing that would motivate them. But as I kept up the “motivation” experiment, I realized that motivation does not come from any benefit but from the feedback we received from users of our program. When a developer achieved something, everyone applauded, we uploaded the results. When users gave feedback requesting that we fix a problem they encountered by using the program, we naturally started to work harder.



From the left Development Team Leader Rae Yeong Change, CTO Wung Jun, CXO Samuel Lee, President Ji Hwan Kim,

Web Developer Jae Kwon Han, Android Developer Seok Weon Chung



 In the end, I thought about efficiency. I started revising methods I tried in order to improve efficiency. I kept the free clock-in system, but I made 11:00 meetings mandatory. During these meetings, we started communicating on things that happened the day before and the present. We continuously communicated on why we have to do certain things for all tasks, and we kept updating our individual objectives. When we had company dinners, we didn’t do it without a purpose anymore. We designated an “Everything Day” where we looked through and reviewed something we developed and released, then went to eat pork belly or something as a sense of a reward. I allowed working from home for reasons related to efficiency. Even if they worked from home, they had to join meetings through video, their screen in the office would have to be on the video chat screen, and they should always be in their seat. I kept experimenting with efficiency in this way and I don’t plan on stopping.



# Working remotely, Digital Nomad and Jeju Daum


 I initially wanted to talk about “Digital Nomad” and “Smart Working”, but President Kim’s lecture came as a surprise. During his lecture, he said, “There were no digital nomads there.” I wanted to know more about this, so I asked him about the “Jeju Daum” program that he took part in.


Ji Hwan Kim While I was experimenting with efficient work, I started taking an interest in people who “work remotely”. So while I was researching digital nomads, I found out about “Jeju Daum” and participated in April. I said this to the team leader before he went. “I’m going to try the digital nomad experiment for one month. I’ll give the same amount of work, but do whatever you want to do while doing 100% of the work that is given. If results are at 80% for one month, it’s a failure. If it’s at 120%, then we’ve expanded.” The team leader took part in the Jeju Daum program and worked very hard. His conclusion was that our experiment was a failure. When I said there were no digital nomads there, I was referring to developers, of course. It wasn’t the right work environment for developers. That’s why we’re still analyzing results in order to try the next digital nomad experiment.


 Apart from the interview, I talked to President Ji Hwan Kim about the definition of “digital nomad” for a long time. As the term started getting popularized, didn’t it start to have a static image? I wholeheartedly shared his concern that this lifestyle had an image of “extravagance” as if you can only be called a digital nomad if you’re working at a cafe, a place where you can see the ocean, or ALWAYS moving around.

 

Ji Hwan Kim I think if you call yourself a digital nomad, then you’re a digital nomad.


  President Kim said you can still be a digital nomad even if you work in an office and I agree with him. What we have to focus on is not the “image of a digital nomad”, but finding and establishing the work environment that is right for each person,



# Digital Nomad in Nepal


 President Kim said he went to Nepal in order to experiment with digital nomad again. He thought that since efficiency suffered when one person tried it last time, he wanted to try it with everyone. I laughed again at his efforts in turning ideas into reality.


Ji Hwan Kim We planned on going to Nepal as a global project because we wondered what it would be like to get a video map of the Himalayas, thinking it may be commercially viable. In Nepal, there are guides and porters. We thought it would be fun to take videos with them and create video maps. That’s how we started this project and got funding. At the end of the year, we’ll all be going to Nepal to implement our project in line with the environment and really work together. I’m going to see what it’s like to go overseas with all my employees and experiment with them. If the Nepal project is successful, I’d like to apply the project to landmarks across the world such as Angkor Wat and the pyramids in Egypt. But first, I’d like to have employees do testing through this first experiment.



 Introducing and explaining AlleysMap to a Google local guide - Kathmandu, Nepal / August 2017



# Failure is an advantage


 After getting completely immersed in his story, I had forgotten why I was there about halfway through. I had to get an interview I could contain in writing, but I kept asking things I was curious about instead. I wanted to hear more about his time in Jeju. I asked him what advantages he gained from spending one month in Jeju through “Jeju Daum”.


Ji Hwan Kim I think the fact that we failed in our experiment is a benefit in itself. I don’t think of failure as a bad thing. If you end in failure, that’s certainly a problem. That’s because failure doesn’t mean I’m going to quit, but rather that I’ll keep going. To be honest, experimenting with something is not always easy. How much money could a company with 6 people have? I wanted to spend time in Jeju, but the cost of accommodations was considerably high. The fact that I was able to experiment through this program was reason enough for me to take part in the program. If this program can be marketed, they should say, “Come as you are. Experiment and experience failure!” I didn’t think that we absolutely have to succeed after coming here. Startups have the greatest advantage of being a place of experiment.


I was just so happy that I even had the opportunity to try. I think it would be great to experiment with various other things in the future. For example, if I can try something at Jeju Daum, I will create a digital nomad persona or character. I would create different types of digital nomad characters based on statistics, such as a person who works at a seaside cafe or a person who works quietly in a corner, and ask what type of character I would be if I supported Jeju Daum? It would also be fun to participate for one month, then find out what kind of character I am. I love these different methods. I hope the Jeju Daum program is fun and successful. I think it would also be nice to rent out a cafe instead of having it here in the future!



 

Group photo from the first day of Jeju Daum - Gandrock Guest House / April 2017



 President Kim said his attendance at this lecture is related to the Jeju Daum Program. As he was recollecting his memories from the program, I asked him what I also asked many other people in July. What is Jeju Daum to you? He smiled bashfully as he asked, “Am I supposed to answer these questions without any preparation?” but he answered without much hesitation.

 

Ji Hwan Kim: I think Jeju Daum is like a laboratory and I’d like it to stay that way.



# Jeju once again


 Near the end of the interview, I asked him another question. If you could stay in Jeju for another month, what would you want to do? How would you spend your time? His answer was short but clear.


Ji Hwan Kim I just want to come and rest. I just want to experience Jeju’s peaceful natural scenery, fresh air, and tranquil starlight without having to think about anything. Before I began my startup, I was busy exploring these vacation spots. Now, when I travel, it’s often for work. I’ve been to all the famous vacation spots at least once, and I’m familiar with Jeju now, so I would just like to experience rest in Jeju. I’m just not sure when that day will come (laughter).

 

 I nodded and laughed in agreement at his last words. That’s Jeju, simply put.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Jae-Hun Ko Hello! My name is Jae Hun Kim. It’s been about 4 years since I came to Jeju and I’m a front-end web developer. After coming to Jeju, I worked as a developer at an IT company in Jeju for over 2 years. After I resigned, I worked remotely for a startup for about 8 months, then I started working as a freelancer about 3 months ago.





J-Space Why did you move to Jeju?


Jae-Hun Ko My original plan was to go to Japan with my wife once we got married. My wife had worked in Japan for 3 years, and I had just gotten a 3-year work visa. But 2 weeks after she returned to Korea for wedding preparations, we decided not to go to Japan because of issues such as the tsunamis and radioactivity exposure. We ended up going on a trip to Jeju with our motorcycle. We went for 9 nights and 10 days and we just loved everything about it. My wife loved how the people there were so friendly, the family atmosphere, and everything we experienced there. She wanted to live in Jeju. So after we returned to Seoul, I looked for a job in a company in Jeju, but it didn’t go very well. It just so happened that someone I knew was development team leader at an IT company in Jeju. He recommended me and I got the job. I later found out that the salary I was receiving in Seoul was too high, so my resume had been excluded from the review. In the end, I had to accept a salary that was about half of what I was receiving in Seoul in order to come to Jeju. My wife currently runs a small workshop in Hado-ri. I help my wife and also receive projects from the mainland.





J-Space How is it working as a freelancer in Jeju?


Jae-Hun Ko When we first got to Jeju, things were a bit difficult. There weren’t too many projects that I could work on remotely from Jeju, and I couldn’t just go back to Seoul if the companies required a meeting since I was so far. In the beginning, I worked on things from friends and acquaintances, but now that those projects are almost over, I’m looking for new work. Even though I have a pretty good career, it’s not easy to find a job in Jeju. Aside from development, I’m interested in blogging or social media management, and since I have experience and know a lot about this field, I consult people around me who need help regarding social media management. Since my wife does calligraphy, we sometimes get requests from signs, and I help create something by using equipment. But of course, since we’re only in the beginning stages, it’s not too profitable.


J-Space From what I’ve seen from you so far, you don’t seem to mind the location when you work Do you have a preferred work style?


Jae-Hun Ko My work style... I typically work at home or at my wife’s workshop. I also work at cafes or J-Space, but I’m not very particular about the location. That’s why I use laptops that are light and portable, even if they’re not that great in terms of performance. I even worked while we were camping at Geumneung for 1 week in the summer.

Even while I was living in Seoul, I was always doing outsourced work outside of the company. That’s why I’ve grown accustomed to working remotely regardless of the location. I think that’s why I don’t really mind working in different places.


J-Space I’m curious about what kind of work you did in the past! Can you tell us a little more in detail?


Jae-Hun Ko I used to dance ever since I was in middle school. Up until I went to the military, I worked as a dance instructor in studios to train new singers or choreograph dances. But because it seemed difficult to make a good living off dancing, I starting learning about computers and learned web/editing/3D design. 





After I was discharged from the military, I entered the multimedia department and studied there for 2 years. Once I graduated, I worked part-time for 1 month at a company that my senior introduced me to. I ended up working for 3 more months at the company’s proposal. They later recognized my skills and I worked under a 1-year contract, but because the project was a success, I became a regular employee and was even promoted in just 1 year. 


 My first big projects was the “Hana Bank” project, which involved renewing and operating the entire Hana Bank website. It was an extremely successful project, to the point where we received a design award. In 2010, I worked on the US website for Samsung.com and my nights and days were switched in the beginning. Perhaps they were frustrated with the delayed communication, but they wanted me to come to the United States for this project, so I was suddenly rushed to America. Fortunately, I was treated very well and I got there. For example, I lived in an apartment with a security guard and if I had to go on a business trip to New Jersey from Manhattan, they called me a premium Korean taxi. I thought all American companies were like this, but later I realized they had treated me very well. I once solved a task that a freelancer at the US company was struggling with, and the way they treated me changed after that. I began to think that I can be successful if I work in other places instead of just at my current company.


 I recently made the mobile site for Galaxy S8 Visual Studio, and you’ll understand what kind of work I do once you see it. Make sure you see it through a smartphone!





J-Space When you create a website, do you plan out everything yourself?


Jae-Hun Ko No, I don’t plan everything. We discuss and work together to figure out how to give shape to what the planner planned and what the designer designed. Front-end development is the creation of all screens, actions, and animations that the user sees. Often times, it’s difficult to apply what the designer or planner requests. I try to make things as close to how the planner and designer intended as possible, but if there are things that are overloading or problematic, I give them my opinions and make revisions.


J-Space Since when did you start using J-Space?


Jae-Hun Ko I knew that there was a co-working space called J-Space, but I wasn’t using it. I didn’t come downtown very often because it’s quite far from Hado-ri. The decisive moment when I started using J-Space was when I visited while participating in the “Digital Nomad Meetup” last year. At the time, I wasn’t very happy because the entire event was in English and there was no translation. The theme of the event was supposed to be “Communicating with Developers Around the World”, but because there was no translation, which is the most important part of communication, I was very angry in the beginning. However, the center leader and the employees there apologized and they later gave me the translated version through Youtube. I saw their efforts and my perception of this place improved. Afterwards, I didn’t have much reason to come here all the way from Hado-ri, but some people from the company I was working with at the time ended up coming here for a 1-month program that was being held at the Jeju center. That’s how I started coming here every day.





J-Space Did you have any expectations when you came to J-Space?


Jae-Hun Ko  I met someone different from last time and I had a lot of fun talking to them. When you’re working as a freelancer in Jeju, it’s difficult to interact with other people and form a community.

I think it would be great if there was an opportunity that would allow me to consult others about the work I’ve done, my experience, how I designed, created, and operated major sites, and things like that. I don’t think the people living Jeju understand that they can offer a website to their customers or the importance of the site front-end yet. They care about server development, but they don’t understand why design is important or why it’s important to provide users with the same experience on the mobile site and all other environments.


 There are particularly many issues with Android phones. Even if it’s the same device, the mobile platform has many issues where the site appears differently in each browser or certain actions don’t work, and people don’t seem to understand how that makes users feel and how that affects the credibility of their service... They just think its something that requires money. It would be great if we can change that. It wouldn’t have a major impact right away, but it’s definitely something important.


J-Space Do you have a personal project that you’re working on?


Jae-Hun Ko It’s a bit unfortunate, but I can’t seem to work on personal projects. Since I did not major in development, I’m not the type to explore something development-related in depth or create something new. My work is more along the lines of implementing what the designer or planner wants as much as possible and making the user screen more seamless and beautiful. I feel a sense of accomplishment when I see those results. That’s why I’m not used to projects based on what I personally want. Rather than me creating a service, I like working based on my experience.


J-Space Then do you have any hobbies?


Jae-Hun Ko I like riding my motorcycle and filming with a GoPro. I used to ride a racing bicycle, then I rode a scooter when I got married, and now I ride a small, fuel efficient motorcycle called a Super Cobra in Jeju. 





 I like filming and editing videos, so I’ve been using since the GoPro ever since the GoPro2 came out. I don’t really upload the videos I edited because I’m too lazy, but I like creating time lapses. Since there aren’t too many high-rise buildings in Jeju, there are so many days with beautiful skies. I film time lapses on those days and post them on Instagram or Youtube. It’s a hobby that involves a lot of equipment, but since I’m not very good at filming or editing videos, I would like to learn professionally. It’s just a hobby at the moment.


https://youtu.be/JIwdTQU3ADE [일본여행 신주쿠 고프로 타임랩스]

https://youtu.be/hwtoNlwy9FQ [태풍 오기 전 제주 하늘]

https://youtu.be/JN-J16kdjL8  [제주도 금능해변 캠핑 첫날 밤]


 If you film a time lapse for 1 hour, you’ll end up with a 15 second video. I’ve been filming the scenery in front of my house or places we went to on vacation, but in the future I think it would be fun to go up Seongsan Ilchulbong or some mountain, set up my camera, and work while filming or climb up with equipment that will allow me to stream what I film with the GoPro in real-time. But it’s hard to actually carry out since life gets so busy.


J-Space I see. I saw you teaching a coding class recently. Are you also working as an instructor?


Jae-Hun Ko I recently completed the “Coding Instructor Curriculum” at the Creative Economy Innovation Center. Where I live in Hado-ri, east of Jeju, there are no places where kids can learn even if they want to. Since there are no computer academies, the far distance to downtown is not an easy endeavor. I thought that it would be great if I can teach kids in the east where there are very little opportunities for education, so I applied to the program and passed over. After the training, as I was speaking to parents and students that I had met coincidentally, I gave a lecture on what coding education was for parents, how it differs from computer education, and how parents should think. Parents were more interested than I expected, and they asked if I can teach a class for students. I’m currently creating a curriculum, and I’ll be teaching a class for elementary students soon.





J-Space Do you have any plans to post online lectures?


Jae-Hun Ko I once met with and spoke to President Hyeong Ju Lee of Inflearn when he was there. He asked me if I could teach a class, but I just couldn’t do it. I was working at a company at the time so I was very busy with little spare time. A lecture depends on how well you can explain something to help people understand the content easily including everything from making the curriculum to editing, and it was not easy to do. It’s very time consuming. I still haven’t had the opportunity to do it since it’s not something you can just pick up and do. I did create a curriculum and sent it over through e-mail, but it was difficult to actually carry out.


J-Space It seems like you enjoy filming. Is it because of the burden of editing techniques?


Jae-Hun Ko I think it’s the content itself that’s burdensome. I wasn’t confident that this material would really help people. I was always unsure about how much information I should be teaching people. Since I didn’t have a teacher, I didn’t learn any of this from someone. I acquired this information through researching and experiencing everything on my own. There’s a web publisher community on Naver called “Hacosa”, and I read through every Q&A post on the forum from the first page to the last page in 2004-2005. I read through everything and recorded things I needed on a blog. That’s how I learned. That’s why it’s difficult for me to assess what other people would and wouldn’t need. I think that’s also why I hesitated. Now, I’m thinking of creating a curriculum based on things you use and need while working, or things I needed while I worked.


J-Space What do you think about running an online consulting platform?


Jae-Hun Ko It would be great. For example, if there’s someone who wants to create a shopping site, I could consult them based on their capacity after assessing their budget and what they’re trying to achieve. Since I have a lot of experience in many different fields, I think it would be great if I can guide them based on my experience.


J-Space  I see! I wish you luck in everything you do in the future! Thank you so much for sparing time to speak with me!




Contact of Jae-Hun Ko


E-mail      works.hoon@gmail.com

Instagram  https://www.instagram.com/2gooro/

Youtube    https://www.youtube.com/user/NEMOhoon

LinkedIn    https://www.linkedin.com/in/nemohoon/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너굴양(정희정) 일러스트레이터, 웹툰작가

 

평범한 직장인이었다가 삽화와 웹툰을 그리기 시작한지 4년째가 되었다.

 

제주창조경제혁신센터의 체류지원프로그램 '제주다움'을 통해 제주와 연을 맺고

제주에 눌러앉을 방법을 매일 고민하고 있다.

 

한겨레 <너굴양 그림일기>를 연재했고

현재는 캐릭터 명함, 삽화, 웹툰, 디자인 등 다양한 작업을 하고 있다.

 

facebook.com/nergulyang

 

 

※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저작자 또는 제공처에 있으며, 이를 무단으로 이용하는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1. 2017.09.16 07:57 신고

    서귀포편 기대되요!!!!

    • 너굴양 2017.09.16 13:12 신고

      서귀포 살아보카~~~?

 지난 911, 제주창조경제혁신센터 J-SPACE에서 공유한국의 오선미 대표를 만났다. 그녀와는 7월에도 제주다움프로그램에서 만났었다. 이번에 다시 한 번 기회가 되어 제주에 왔다고 하기에, 제주에서의 두 번째 달은 어떤 느낌인지 또 이곳에서의 업무는 어떻게 진행 되어 가는지 자세히 듣고 싶었다. 7월에도 지금도 제주의 이곳저곳을 열심히 영상에 담으며 중국에 알리고 있는 공유한국, 이 회사가 어떻게 시작 되었는지 먼저 들어보기로 했다.



# 한국을 공유하다


영상 콘텐츠 촬영 중인 공유한국춘천 / 2016

 


오선미 대학 졸업 후 중국에서 4년을 보내고, 한국으로 돌아와서 온라인쇼핑 관련 일을 열심히 하다 보니 어느새 관련 경력 10년차가 되었더라고요. 지난 10년간 가까이에서 중소상공인들을 만나면서 내수시장 침체로 힘들어하는 분들을 많이 봤는데, 결코 실력이 없어서가 아니었어요. 대기업에 판로를 뺏기거나 자금이 없어서 쓰러지고 있다는 현실을 자연히 마주하게 되었습니다. 그들에게 어떤 도움이 될 수 있을까를 고민하다가 중국관광객이 눈에 들어왔어요. 쓰러지는 한국의 중소상인과 늘어나는 중국 개별여행객의 연결고리를 찾고, 저질 한국관광 상품 및 여행을 개선하고 진짜 한국을 알릴 기회를 만들기로 결심하고 창업을 했습니다.

 

 공유한국은 한국을 공유하다라는 의미로, 방한 중국관광객을 대상으로 진짜 한국을 알리고 싶어서 창업한 회사에요. 한국의 여러 장소(업체) 및 제품 등을 한국/중국에 온라인으로 홍보하고, 여행과 관련하여 제작한 영상들은 중국 온라인사이트 3곳과 중국 온라인 블로그에 포스팅 하고 있어요.



오선미 대표가 간략하게 정리한, 지금의 공유한국

 


 그녀는 중국 관광객이 많은 제주에 오기 전에도 이미 중국인을 대상으로 한 일을 하고 있었다. 뿐만 아니라 내가 개인적으로 중국어에 대한 질문을 자주 했을 때도, 아무런 막힘없이 설명해줄 정도로 중국어에 능숙했다. 함께 일하는 배명옥 님(중국업무 총괄팀장)도 한국말이 굉장히 능숙하지만 분명 중국사람. 이 정도면 분명 중국과의 어떤 인연이 있지 않았을까.

 


# 중국과의 긴 인연

 

오선미 어디서부터 시작하지? 저는 어려서부터 사업에 대한 마인드가 있어서, 대학은 갈 생각조차 하지 않고 상고에 들어갔어요. 3때 취업을 해서 나쁘지 않은 회사를 다녔는데, 대학을 나온 사람과 그렇지 않은 사람에 대한 그 당시 사회의 현실과 적나라하게 마주했어요. 그래서 회사를 1년 정도 다니다가 관두고, 다시 공부해서 수능을 보고 대학에 들어갔습니다.

 

제 성격상, 20대의 목표는 많은 경험과 도전이었어요. 대학을 졸업하고 중견기업에서 1년 반 정도 일을 열심히 하고 있었는데, 새로운 것이 아닌 같은 업무가 계속 반복되다보니 조금 지루해졌어요. 내가 영어를 못하니까 차라리 이번 기회에 필리핀으로 어학연수나 갈까 싶었는데, 친구가 ‘10년을 해도 안 되던 영어가 필리핀 간다고 되겠냐며 새로운 언어를 배우러 중국으로 오라고 제안했어요. 그래서 바로 중국으로 넘어 갔죠. 1년 동안 어학연수를 하고, 바로 서울로 오려다가 또 한 번 친구의 제안으로 중국에서 취직까지 하게 되었어요.

 

 친구의 제안 하나로 바로 방향을 틀거나, 어떠한 결정을 바로 내리는 모습에 오선미 대표의 스타일이 확연히 담겨 있었다. 그녀는 경험과 도전이라는 목표를 망설임 없이 그대로 실행에 옮기고 있었다.

 

오선미 그곳에서 일하고 얼마 지나지 않아, 또 친구에게 제안이 왔어요. 그 친구가 델 컴퓨터에서 일을 하고 있었는데, 여기 동네도 깨끗하고 일하기도 좋다며 면접을 보라고 했죠. 그래서 바로 제가 들어가게 될 팀의 과장에게 전화 면접을 보게 되었어요. 갑자기 전화로 저한테 아무거나 팔아보라고 하더라고요. 처음에는 당당히 팔게 없는데요?” 라고 했어요. 그래도 아무거나 보이는 것을 팔아 보라고 하기에, 눈앞에 있는 DVD 플레이어에 대해 설명을 했어요. 그때의 답변이 마음에 들었는지, 그 과장과 친구의 추천으로 그곳에 들어가게 되었어요.

 

처음 일을 시작 할 때 그곳의 부장이 저한테 여기는 100m 달리기 속도로 마라톤을 하는 곳이에요. 그걸 할 수 있겠어요?” 라고 물었는데, 저는 너무도 당당하게 재밌겠는데요? 좋은데요?” 라고 답했던 기억이 나요. 다행히 일에 금방 적응을 해서 금방 자리를 잡았고, 1년 반 동안 일을 했어요. 명옥씨도 그곳에서 만났고요. 그런데 제가기관지가 많이 안 좋아져서, 회복을 위해 3 7개월 만에 한국으로 돌아왔습니다.

 


J-SPACE에서 인터뷰중인 오선미 대표 제주창조경제혁신센터 / 2017


 

 이제 내가 하고 싶은 일을 해야겠다는 마음을 먹었고, 일단 자본 없이 시작 할 수 있었던 온라인 창업에 뛰어 들었어요. 생각보다 일이 잘 풀렸고, 성공한 창업 선배로 특강을 하러 갔다가 강의를 잘 한다는 평을 들어 한동안 온라인 창업 강의를 하기도 했어요. 강의만 하면서 생활을 하다가 건강 상태 때문에 강의도 접고, 백수로 있을 수는 없어서 대학원(온라인쇼핑 MBA 과정)에 들어갔어요. 그렇게 쭉 온라인 관련 일을 이어온 것 같아요. 그리고 어느 정도 준비가 되었을 때 중국 관련 업체에서 일을 하던 동생이, ‘중국 마케팅 관련해서 제대로 된 전문가가 없다며 언니가 하면 잘 할 것 같다는 의견을 주었고, 그렇게 지금의 일을 시작하게 되었어요. 좀 스토리가 길죠?


 확실히 그녀는 중국과의 인연이 깊었다. 중국에서의 경험들이 바탕이 된 덕분에 그만큼 제주에 찾아오는 중국 관광객들이 무엇을 필요로 하는지, 또 어떤 방향으로 그들과의 교류가 이루어져야할지 누구보다 잘 알고 있었고, 그렇기에 이름 그대로의 공유한국이 가능했던 것이 아닐까. 서울에서 직원들과 함께 일을 꾸려가던 그녀가, 제주다움 프로그램에 참여하게 된 계기는 무엇이었을까.

 


# 진짜 한국, 제대로 된 여행

 

오선미 중국 마케팅을 누군가 알려준게 아니다보니 고민이 많았어요. 한국 온라인에서 하던 데로 중국에 적용하면 되지 않을까? 그걸 어떻게 접근하지 생각하다가, 한국 여행을 콘텐츠로 만들어서 영상제작과 함께 블로그 포스팅을 하기로 했어요. 그리고 그걸 1년 동안 했을 때, 직원들과 회의를 했습니다. 그동안은 중국 시장에 대한 이해였고, 이제 진짜 비즈니스를 하자고. 그동안 쌓은 경험들을 바탕으로 중국 사람들에게 뭐가 필요할까? 고민을 하다가, 쇼핑에 치우쳐져있는 중국 관광객들의 여행 패턴에 도움이 될 만한 효율적인 아이템을 생각해냈어요.

 

 선물을 사는 것에 시간을 다 소비하고 돌아가는 그들의 여행을 더 여행답게 해줄 수 있는 사업 아이템이었어요. 혹시 같은 방식으로 하는 곳이 있나 조사하다보니, 중국에 샤먼이라는 섬(제주와 비슷한 특성을 가진 섬)에서 이런 시스템으로 이미 일을 시작했고, 좋은 결과를 내고 있었어요. 중국에 분명 이러한 니즈가 있으니 이걸 제주에서 하면 좋겠다! 그때 처음 제주를 생각했습니다. 우리가 생각한 아이디어들을 제주에 머물면서 더 조사하고 구체화시켜보면 좋겠다, 또 제주 현장을 돌아다니며 촬영해서 콘텐츠를 만들어보자. 그렇게 제주다움에 신청하게 되었어요.



7월 제주다움 참여자들과 함께 김녕 해수욕장 / 2017

 


 7월 한 달 동안 제주에 머물렀던 일이, 그녀가 갖고 있던 아이템에 크게 도움이 되었을 뿐 아니라 발전이 되었음에 틀림없다. 그녀는 배명옥 님과 함께 다시 이곳 제주로 돌아왔다.


오선미 7월에 제주다움을 하면서 가능성을 봤어요. 제 비즈니스가 이곳에 적합하다는 확신이 들었죠. 8월에는 서울에서 자료들을 정리했고, 제주에서 인프라를 구축해야겠다 싶어서 다시 신청하게 되었어요. 8월에는 이곳(제주창조경제혁신센터)피칭데이에도 참여했어요. 제 사업 아이템에 대해 발표했고, 감사하게도 우수 아이디어로 선정이 돼서 91일부터 창조경제혁신센터의 보육 기업이 되었어요. 가능성을 충분히 확인 한 것 같아요.



8피칭데이에서 자신의 아이템을 소개하고 있는 오선미 대표 제주창조경제혁신센터 / 2017

 


# 제주에서, 카페에 누워서

 

 공유한국의 직원은 세 명으로, 7월에는 중간에 다른 한 명이 제주에 다녀가기도 했었다. 또 가끔씩 연락을 주고받으며 업무를 이어가는 모습을 보곤 했었다. 일부는 외부에 나와 있고 다른 직원과 떨어져 있는, 리모트 워킹을 하고 있는 셈이다. 혹시 제주에 와있는 동안 어려움은 없었을까.

 

오선미 저희 같은 경우는 제주에 대한 자료와 콘텐츠가 필요한데, 서울에 있으면서 제주로 출장을 오려면 숙박이나 사무실이 없어서 비용적인 문제가 많이 발생해요. 그런데 제주다움 덕분에 사무실과 숙박을 제공받으니까, 오히려 서울에 일이 있을 때 비행기 값만 내고 다녀오면 되니까 더 좋고, 효율적이더라고요. 일단 그게 제주다움 참여의 가장 큰 이점이었어요.

 

리모트 워킹 같은 경우에는 저희가 조직이 작기 때문에 가능 한 것일 수도 있지만, 지난 1년 동안 운영해오며 각자의 역할이 확실해졌어요. 굳이 터치하지 않아도 각자 정해진 기간 안에 자기 일을 하게 된 거죠. 정해진 순서대로 일이 진행되기 때문에, 한 공간에 있지 않아도 일을 진행 할 수 있어요. 예를 들어 명옥씨가 제주에서 촬영을 하고 자료를 공유하면, 서울에 있는 영성씨(영상콘텐츠 총괄)가 받아서 편집을 하고, 그동안 명옥씨는 다음 스토리를 기획하고, 또 추가 자막 작업을 하고, 포스팅을 하고. 제주에 있는 동안에도 아무 문제나 제약 없이 효율적으로 일이 진행되었어요. 사실 처음 공유한국을 창업할 때도, 명옥씨랑 강남에 카페에서 일을 했었거든요. 단골 카페가 있었는데, 저희가 매일 첫 손님이었어요. 그 후 사무실을 얻긴 했지만 많이 돌아다니며 일을 하는 편이었고, 그래서인지 제주에서의 업무도 자연스럽게 흘러가고 있는 것 같아요.


 그녀는 서울에서도 이미 자기 나름대로의 방식으로 일을 하고 있었다. 나는 혹시 제주이기 때문에, 제주만의 이점은 없었는지 물었다.

 

오선미 일단은, 주말에 차를 렌트해서 애월로 가서 밥을 먹고, 차를 마시고, 카페에서 일을 했어요. 집중이 정말 잘 되더라고요.



공유한국 직원들과 함께. 왼쪽부터 오선미 대표, 배명옥 팀장, 정영성 사원 제주 에코랜드 / 2017

 


 여행과 일을 동시에 했다는 말이었다. 분명 서울에서는 찾기 어려운 모습. 그리고 흔히 얘기하는 디지털 노마드의 모습. 인터뷰 중간부터 옆에 앉아 있었던 배명옥 님도 한 마디 거들었다.

 

배명옥 전제 조건은, 거기에서 잤다는 것. 카페에 누워서 잤어요. 너무 좋았어요.

 

오선미 쉬고 나니까 일이 더 잘 됐어요. 능률이 더 올라갔죠. 명옥씨도 이건 제주니까 가능하다고 너무 좋다고 얘기 하더라고요. 8월에 왔을 때 애월에 있는 펜션에서 혼자 묵었는데, 펜션 사장님과 얘기하다 제가 어떤 일을 하는지 얘기하게 되었어요. 그런데 본인도 중국과 일을 한다며 이야기 좀 나누자고 하더라고요. 그래서 차를 마시면서 이야기를 나누다보니 자연스럽게 하나의 협업 업체가 생겼어요. 제주에는 그런 경우가 참 많은 것 같아요. 어디에 갔다가, 저 이런 일 해요, 그러면 어 그럼 나도 이런 일 하는데, 이런 부분 같이 할 수 있겠네요! 이런 과정. 연결이 참 잘 되더라고요. 놀러가고 여행을 다니다가, 비즈니스 파트너가 생기고. 그 소개가 또 다른 소개를 불러오기도 하고 참 좋았어요.

 

 제주에서의 만남은 혹 시작이 어려울지는 몰라도, 만남이 이루어지게 되면 그 형태가 서울에서의 일적인 만남과는 많이 다르다는 생각이 들었다. 얘기를 들으면 들을수록 공유한국의 비즈니스 마인드나 갖고 온 아이템, 일하는 방식이 제주와 참 잘 어울렸다.

 

오선미 회사 규모가 작기도 하고, 각자가 각자의 일을 알아서 하는 것에 익숙해져있기 때문에 미팅도 월에 한 번만 해요. 이 달에 어떤 일을 할 거다, 메인 스케줄이 나오면 각자의 역할을 스스로 감당해요. 본인이 자기 할 일을 정리하는 거죠. 자기 스케줄을 다 자기가 관리해요, 터치하지 않고.

 

  나는 그 얘기에 강한 긍정을 표했다. 그 부분이 디지털 노마드의 모습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자신의 일하는 패턴을 스스로 구축하는 것.

 

오선미 그걸 할 수 있어야 디지털 노마드, 리모트 워킹이 가능한 것 같아요.



9월 제주다움 참여자들과 함께 간드락 게스트하우스 / 2017

 


# 제주도만의 시간

 

 인터뷰 당일 기준으로 이제 9월 체류도 2주 정도밖에 남지 않았다. 길다면 길고, 짧다면 짧은 시간. 마지막으로 질문으로 남은 기간 동안 회사 입장에서 그리고 개인 입장에서 얻고 싶은 것이 있는지 물었다.

 

오선미  , 지금은 개인이 없어요. 회사의 목표가 개인의 목표죠. 진행 중인 비즈니스 관련 네트워크를 많이 쌓는 것이 목표에요. 물론, 여기서 제일 하고 싶은 건 마라도에서 짬뽕 먹는 것! 7월에 명옥씨랑 마라도에서 먹은 짬뽕이 너무 맛있어서, 9월에 꼭 다시 가기로 마음먹었거든요. 7월에 느낀 건데, 그냥 관광으로 왔을 때는 모르는 제주의 모습이 많이 있더라고요. 그걸 사람들한테 많이 소개하고 자랑하고 싶어요. 제주에 왔으면 일단 마라도에 가서 짬뽕이랑 탕수육을 꼭 먹으라고 할 거고요. 두 시간이면 가니까! , 송악산 둘레길도 꼭 다녀오시고요.

 

 너무나도 밝은 표정으로 마라도에 다시 간다고 하기에, 다음에는 나도 함께 하자고 얘기했다. 추가로 질문을 더 하려다가 그대로 인터뷰를 끝맺었다. 가장 제주다운 마무리가 아닐까? 어떤 마인드, 어떤 아이템, 어떤 방식으로 일을 하든 그 과정 속에 항상 있어야 하는 것이 충전이다. 각자가 갖고 있는 목표를 이루기 위해, 각자만의 쉼, 각자만의 충전의 시간을 충분히 갖는 것. 그것이 제주도 리모트 워킹이 가진 매력이자 선물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너굴양(정희정) 일러스트레이터, 웹툰작가

 

평범한 직장인이었다가 삽화와 웹툰을 그리기 시작한지 4년째가 되었다.

 

제주창조경제혁신센터의 체류지원프로그램 '제주다움'을 통해 제주와 연을 맺고

제주에 눌러앉을 방법을 매일 고민하고 있다.

 

한겨레 <너굴양 그림일기>를 연재했고

현재는 캐릭터 명함, 삽화, 웹툰, 디자인 등 다양한 작업을 하고 있다.

 

facebook.com/nergulyang

 

 

※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저작자 또는 제공처에 있으며, 이를 무단으로 이용하는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1. 이호준 2017.09.08 15:53 신고

    잘 보았습니다.^^ㅎㅎ

    • 너굴양 2017.09.08 15:55 신고

      앗! 감사합니다~~~~

  2. meal 2017.09.08 18:10 신고

    이번화도 꿀잼이에요-

 지난 828, 제주창조경제혁신센터의 J-Space에서 <디지털 노마드 밋업>이라는 제목의 강연이 있었다. 스마트워크, 똑똑하게 일한다라는 주제로 세 명의 강사가 그동안 쌓아온 노하우 혹은 지금 진행하고 있는 각자만의 일하는 방식과 모습들에 대해 들려주었다. 한국마이크로소프트 황지윤 과장, 앨리스원더랩 김지환 대표, 제주스마트복지관 문현아 팀장의 순서로 발표가 진행되었다. 내가 사전에 약속을 잡은 인터뷰이는 김지환 대표였다.

 

 

디지털 노마드 밋업에서 강연중인 김지환 대표 제주창조경제혁신센터 / 2017

 

 

 4월 달에 제주다움프로그램에 참여했다는 사실 외에는 아는 정보가 없는 상태에서 김지환 대표의 강연을 들었다. 그리고 그의 이야기를 듣는 내내 나는 제법 큰 목소리로 웃었다. 이야기가 재밌거나 우스워서가 아니라, 어떠한 상황에 대처한 그의 모습이 너무도 흥미롭고 놀라웠기 때문이다. 아마 대부분의 사람들이 비슷한 반응이지 않았을까? 김지환 대표는 힘들다고 하면 힘들었을 회사의 지난 모습들을, 그리고 앞으로의 방향들을 재치 있게 그리고 시원하게 풀어냈다. 어쩌면 나는 결코가질 수 없는 모습이어서 더 흥미롭게 들렸는지도 모르겠다. 강의를 마치고 바로 그를 만났고, 일단 그가 어떤 사람인지 편하게 들어보기로 했다.

 

 

# 내 삶, 일에 대한 실험

 

김지환 공대에서 디자인을 공부한 저는 늘 정체성과 싸워왔습니다. ‘나는 무슨 일을 하고 있으며 어떤 일을 해야 할까는 늘 저의 숙제였어요. 그렇게 저만의 삶, 일하는 방식을 스스로 만들어 왔습니다. 신문배달, 3D 애니메이션 인턴, 네이버 UXDP, 대학원 진학, 대기업, 스타트업은 경험을 중요시 하는 제 삶의 방식의 결과였습니다. 주변 사람들에게 저는 늘 새로운 걸 하는 사람, 늘 실험하는 사람이었고 안주하지 않는 사람이었습니다. 제가 스타트업을 한다고 했을 때 주변 사람들과 가족들이 놀라지 않았던 것도, 아마 이런 저의 방식과 태도를 봐 왔기 때문이겠죠.

 

일단 경험해봐야 안다. 일단 하자!”

 

스타트업 대표, 이런 걸 할 줄은 사실 몰랐어요. 그냥 제가 원하던 일을 하고 싶었고 그렇게 살다보니 현재의 위치가 여기였습니다. 대학원까지 진학해서 UX, 인터랙션 디자인을 전공했고 졸업 후 LG전자에서 연구원으로 3년 정도 근무했습니다. 창의적이진 않지만 새로운 아이디어와 시도를 늘 좋아했고 그렇게 우연히 미래 기술을 이용한 UX 아이디어를 발굴하는 업무를 하게 되었습니다. 3년 동안 약 400개가 넘는 아이디어를 특허출원하게 되었어요. LG전자에서는 잘했다며 발명왕도 주고 특허가 명예의 전당에도 올라가고 Microsoft에도 팔리는 것을 보며 제 아이디어가 사람들에게도 필요한 것이라는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세상과 사람들에게 내 서비스, 제품, 아이디어를 내놓고 싶어졌고 그렇게 시작한 것이 스타트업입니다.

 

 

# 전혀 다른 삶의 방식, 스타트

 


회사 직원들과 함께 - 김지환 대표, 이사무엘 공동창업자, 장래영 공동창업자, 전웅 공동창업자

 


김지환 새로운 업을 만든다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었어요. 같이 함께할 팀원을 모으고 그 사람들과 운영한 회사의 조직을 꾸리고 들어가는 비용을 구하는 일은 하나하나가 모두 생소하고 어려운 일들이었습니다. 우선 퓨처플레이 인큐베이팅에 들어가 아이디어를 발굴하면서 팀원들을 모으기 시작했고, 1년이 지난 뒤에 투자유치를 하며 법인을 세울 수 있었습니다. 4명의 뛰어난 공동창업자들이 든든하게도 함께 해주었고 현재 6명이 함께 업을 만들어 나가고 있습니다. 2년이 지난 지금도 늘 새롭고 이전에 해보지 못한 일을 하고 있어요. 책에서만 보던 일을 경험하기도 하고 사업 아이디어를 실제로 실행해 현실로 만들어 나가는 일은 생각보다 훨씬 힘들고 어려운 일이었습니다.

 

저희는 사용자들이 올려주는 거리뷰 영상을 공간지리정보화 하고 이를 이용해 여러 지역을 탐색할 수 있는 비디오 맵을 만들어 나가고 있습니다. 스타트업이어서 특이한 무엇을 하고 있다는 관점보다 우리가 좋아하는 일을 우리의 방식으로 잘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보는 것이 더 맞을 것 같아요. 그러기 위해 정해지지 않은 자유로운 환경에서 우리만의 문화를 만들고 그 속에서 업을 찾아 나갈 예정입니다. 우리만의 업을 우리가 정한 스타일로 해나가는 것. 그렇게 살아가는 삶의 방식. 그게 창업을 한 이유이기도 합니다.

 

 

# 그렇다면, 못 할게 없다.

 

 그동안 창업을 한 사람들, 스타트 업을 하는 사람들을 많이 만나 왔기에 그 특성은 나도 잘 알고 있었다. 오래된 방식에서 탈피하고 더 효율적이고 재밌는 방식을 찾는다던가, 남들과는 다른 자신들만의 색깔을 만들어낸다던가, 돈을 위해 애쓰기 보다는 함께 만들어낸 아이디어, 아이템을 실현하는데 초점을 두는 모습들. 그럼에도 김지환 대표의 강의를 듣다가 놀란 이유는, 생각한 것들을 모두행동으로 옮겼다는 사실 때문이었다. 그가 강의 초반에 했던 말이 아직도 생생하게 생각난다. ‘효율을 높인다면, 못 할게 없다.

 

김지환 처음 창업을 했을 때 생각한 것은, 와 내가 대표다, 내 마음대로 시스템을 만들 수 있다! 그럼 뭐부터 할까? 였습니다. 일단 기본적인 시스템을 갖추고. 생각해온 그대로 펼치기 시작했어요. 그래서 시도한 것이 자율 출근제입니다. 대기업에 다닐 때 거리가 멀어서 정말 힘들었거든요. 그래, 출퇴근 시간을 없애보자! 그렇게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회사 컴퓨터에서도 서브 모니터로 당당히 게임 방송이나 넷플릭스를 틀어 놓을 수 있는 자유로운 문화, 함께 어울려 게임을 할 수 있는 공간을 만들어 밥 먹고 나서 식후 땡으로 모여서 게임을 하고, 꿈꿔왔던 바베큐 회식까지. 아 그리고 스타트업에게 재택은 필수 아니겠습니까? 화상으로 업무를 참여하도록 시도를 했어요. 그리고 세 달쯤 지나니까, 후회가 되기 시작했습니다.

 

직원들이 회사에 잘 안 나오기 시작했어요. 의도했던 스마트한 생활을 위해서가 아니라, 그저 일상이 게을러지게 되었어요. 주 모니터와 보조 모니터의 역할이 바뀌기 시작했고, 야구 플레이오프 시즌에는 아주 정신이 없었어요. 식후 땡 게임이 땡이 아니라 3시간씩 이어졌고, 회식도 끝나고 나면 그대로 흩어지는 허무함. 재택도 무한대로 할 수 있게 했지만, 다들 열심히 일한다기보다는 그냥 쉬고 싶어서 하는 경우가 더 많았습니다. 이대로는 안 되겠다 싶었어요. 그래서 제가 뭘 착각하고 있는지를 체크하기 시작했습니다.

 

실리콘 밸리 문화를 많이 참조하다보니, 자꾸 뭔가 해야 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함께 창업한 직원들도 모두 대기업 출신인데, 신입사원의 월급을 받고 일하게 하는 것이 미안해서, 보상해야 한다는 마음에 뭔가 주려고 했습니다. 그런 부분들을 제공하면, 동기부여가 될 거라고 생각했어요. 그런데 계속해서 그 동기부여에 대한 실험을 하다 보니, 그건 어떠한 복지에서 나오는 것이 아니라 저희 프로그램을 사용하는 분들의 피드백에서 나온다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개발자들이 어떠한 결과를 내었을 때 모두 함께 박수를 쳐주고, 그 결과를 업로드하고, 사용자들이 이용하면서 어떠한 문제가 있다고 고쳐달라는 피드백이 들어오고, 그러다보니 다들 자연스럽게 더 열심히 일하게 되었습니다.

 

 

왼쪽부터 장래영 개발팀장, 전웅 CTO, 이사무엘 CXO, 김지환 대표,

한재권 웹개발자, 정석원 안드로이드 개발자

 

 

 결국에는 효율이라는 생각을 했습니다. 그래서 효율을 높이기 위해 시도한 방식들을 수정하기 시작했어요. 자율출근제를 하되, 11시 미팅에는 무조건 참여할 것. 이 미팅 시간을 통해 전날과 지금에 대한 소통이 이루어지기 시작했어요. 어떤 일을 할 때 이걸 왜 하는지도 계속해서 소통하고, 각자의 목표를 지속적으로 업데이트 했어요. 회식을 할 때도 그냥 하는 게 아니라 앨리싱데이라고 정해서, 개발 릴리즈가 된 것을 다 같이 보고 리뷰를 한 다음에 삼겹살을 먹으러 가는 등, 보상의 개념으로 회식을 했습니다. 재택은, 효율적인 업무와 관련된 사유로 할 수 있도록. 그리고 재택을 하더라도 화상을 통해 미팅에 참여하고 사무실 개인 자리에 화상 화면이 항상 뜨도록 하여 빈 자리가 없도록 했습니다. 이런 식으로 저는, 효율에 대해서 계속 실험을 해왔고 앞으로도 계속 할 생각입니다.

 

 

# 리모트워킹, 디지털 노마드, 그리고 제주다움

 

 사실 처음에는 디지털 노마드스마트 워킹에 대한 이야기를 많이 나누고 싶었지만, 김지환 대표의 강의 내용은 의외였다. 그는 강의 중에 그곳에 디지털 노마드는 없었다라는 표현을 썼다. 그 부분에 대해 자세히 듣고 싶어서 제주다움프로그램에 참여했던 이야기를 다시 물었다.

 

김지환 효율적인 업무에 대해 실험을 하다가 리모트워킹을 하는 사람들을 대한 관심이 생겼어요. 그래서 디지털 노마드에 대해 찾아보다가, ‘제주다움을 알게 되어 4월에 참여하게 되었습니다. 팀장님을 보내면서 이렇게 얘기했어요. ‘한 달 동안 디지털 노마드 실험을 할 겁니다. 일을 똑같이 줄 건데, 하고 싶은 대로 마음대로 즐기시고, 정해진 100%의 일을 채워보세요. 만약 한 달 동안의 성과가 80%라면 실패, 120%가 되면 확장입니다’. 팀장님은 제주다움 프로그램에 참여하며 열심히 일을 했어요. 그리고 스스로 내린 결론은, 저희 실험의 실패였습니다. 제가 아까 디지털 노마드는 없었다는 표현을 했는데, 물론 개발자에 대한 부분입니다. 개발자가 일 할 수 있는 업무적인 환경에 있어서는 맞지 않았던 거죠. 그래서 저희는 지금도 다음 디지털 노마드 실험을 위해서 계속 결과를 분석중입니다.

 

 인터뷰와는 별개로, 김지환 대표와 디지털 노마드의 정의에 대해서 한참동안 이야기를 나눴다. 그 단어 자체가 최근에 많이 쓰이기 시작하면서 고정적인 이미지가 만들어져버린 것은 아닐까. 굳이 카페에 가서 일을 해야만 한다던가, 바다가 보이는 풍경에서 여유롭게 일을 해야 한다던가, 마치 돌아다니면서 일을 해야만 디지털 노마드라고 불릴 수 있는 것처럼, 조금은 보여주기 식의 이미지가 잡힌 것은 아닐까 하는 우려에는 나도 크게 동의했다.

 

김지환 저는 본인이 디지털 노마드라고 한다면, 디지털 노마드라고 생각해요.

 

 김지환 대표는 사무실에서 일을 하더라도 디지털 노마드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나 역시도 같은 생각이다. 우리가 초점을 맞춰야 할 것은 디지털 노마드는 어떠한 모습이다가 아니라, 본인에게 가장 적합한 업무 환경을 발견하는 것 그리고 갖추는 것이 아닐까.

 

 

# 디지털 노마드 in 네팔

 

 그는 디지털 노마드를 다시 실험하기 위해 네팔로 떠난다고 했다. 저번에 직원 한명을 했을 때 효율이 조금 떨어졌으니, 이번에는 함께 이동해보면 어떨까. 그런 생각을 또 실행으로 옮긴다는 말에 나는 또 웃음이 나왔다.

 

김지환 네팔은 저희가 글로벌 프로젝트라고 해서, 히말라야를 비디오 맵핑하면 어떨까, 상업성도 있겠다 생각해서 계획하게 되었어요. 거기에 가면 가이더들이나 포터들이 있어요. 그들과 함께 영상을 찍고, 비디오 맵을 만들면 재밌겠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그래서 그 프로젝트를 시작했고, 펀딩도 진행했습니다. 연내에 다 같이 넘어가서 그곳 환경에 맞는 사업을 하면서 호흡을 맞추는 작업을 할 것 같고요. 모든 직원이 해외로 다 같이 움직이면 어떨지, 실험해보고 올 것 같습니다. 네팔 프로젝트가 성공적으로 되면, 전 세계에 랜드마크에 적용시키고 싶어요. 앙크로와트나 이집트 피라미드나. 일단 이 첫 번째 실험을 통해 직원들도 모두 테스트 해봤으면 좋겠습니다.

 

 

구글 지역가이드들을 만나 AlleysMap 소개하고 설명하는 모습 - 네팔 카투만두 / 20178

 

 

# 실패가 곧 장점

 

 그의 이야기에 푹 젖어 대화를 나누다보니, 중간부터 내 역할을 놓치기 시작했다. 글로 담아낼 인터뷰를 해야 하는데, 내가 궁금한 이야기만 듣고 있었다. 그에게 제주에서의 시간들을 조금 더 듣고 싶었다. ‘제주다움을 통해 한 달을 제주에서 지내면서 어떠한 장점이 있었는지를 물었다.

 

김지환 저는 저희가 실험에 실패한 것 자체가 이점이라고 봐요. 실패가 나쁘다고 생각하지 않아요. 실패로 끝나면 그거야 말로 문제죠. 실패했다고 없앨게 아니라 계속 나아갈 거니까요. 사실 무엇인가를 실험해 본다는 것조차 쉽지가 않습니다. 6명이 있는 회사에 돈이 얼마나 있겠습니까. 제주에 보내려고 해도 숙소 비용이 만만치 않은데, 이 프로그램을 통해 실험을 할 수 있었다는 것, 그것만으로도 이 프로그램의 참여 이유가 충분하다고 봐요. 이 프로그램을 마케팅 한다면, 부담 없이 와서 실험하고 실패하세요라고 해도 좋을 것 같아요. 여기 와서 꼭 성공해야 한다고 보지는 않습니다. 스타트업이 실험 할 수 있는 장소가 있다는 것 자체가 정말 큰 이점이에요.

 

저는 시도 자체를 할 수 있다는 게 너무 좋았습니다. 앞으로도 다양한 것을 실험해 봐도 좋지 않을까요. 예를들어 제가 제주다움에서 어떠한 시도를 해본다면, 디지털 노마드 페르소나 캐릭터를 만들 것 같습니다. 그동안의 통계를 기반으로 해변에 있는 카페에서 일하는 사람이나, 혼자 조용히 구석에서 일하는 사람 등 디지털 노마드의 캐릭터를 여러 가지 만들어서, 내가 만약 제주다움을 지원했을 때 나는 어떤 캐릭터에 해당하는가? 아니면 한 달 동안 참여를 하고 나는 어떤 캐릭터인지 찾아가는 것도 재밌지 않을까요. 저는 이런 방법들이 너무 좋습니다. 제주다움 프로그램이 즐겁게 잘 이어졌으면 좋겠어요. 그리고 언젠가는 이곳이 아니라 카페 하나를 빌려서 해도 좋지 않을까요!

 

 

제주다움 첫날 단체 사진 간드락게스트하우스 / 20174

 

 

 김지환 대표는 이번 강연에 참석하게 된 것도 제주다움 프로그램과의 인연이라고 얘기했다. 그래서 그때의 기억을 되살리고 있을 때, 지난 7월에 내가 많은 사람들에게 물었듯이 그에게도 갑작스레 질문을 던졌다. 당신에게 제주다움이란? 그는 원래 이렇게 준비 없이 대답하는 건가요?’라며 멋쩍게 웃었지만, 크게 고민하지 않고 답해주었다.

 

김지환 제주다움은 실험소 같아요. 계속, 그렇게 나아갔으면 좋겠습니다.

 

 

# 다시, 제주

 

 인터뷰를 끝마치며 마지막으로 그에게 물었다. 혹시 또 한 달을 제주에 머물게 된다면 무엇을 하고 싶은지, 어떤 시간들로 채우고 싶은지. 그의 대답은 간결했고, 확실했다.

 

김지환 그냥, 쉬러 오고 싶어요. 제주도의 평화로운 자연경관, 시원한 바람, 고요한 별빛을 그냥 아무생각 없이 느껴보고 싶습니다. 스타트업 전에는 말 그대로 여행지를 둘러보기 바빴고, 스타트업 이후에는 업무를 하러 가는 게 더 많았어요. 이제 가볼만한 여행지는 모두 한 번씩 가보았고 제주도의 경험도 쌓여가니, 이제 그냥 제주도를 느끼는 쉼을 경험하고 싶습니다. 그런데 그게 언제 가능할지는 잘 모르겠지만요(웃음).

 

 그의 마지막 말의 나도 고개를 크게 끄덕이며 웃었다. 제주는, 그런 곳이니까.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고재훈 안녕하세요, 고재훈 입니다저는 제주에 온 지는 4년 정도 되었고, Front-end Web 개발자 입니다. 제주로 와서는 제주소재지 회사에서 개발자로 2년 넘게 일하다가 퇴사 후 스타트업에서 원격근무로 8개월 정도 일했었고, 3개월 전 부터는 프리랜서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J-Space 제주로 이주를 하셨는데, 왜 제주에 오시게 되었나요?


고재훈 원래는 결혼 후 아내와 함께 일본에 나가려고 했었어요. 아내는 일본에서 3년 동안 일을 했었고, 3년 취업비자를 막 받은 상태였죠. 그런데 아내가 결혼 준비를 위해 한국에 들어오고 2주 있다가 일본 쓰나미, 방사능 유출 등의 문제가 생겨서 일본행을 포기하게 되었어요. 그러다가 타던 오토바이를 가지고 제주 여행을 하게 되었어요. 910일 동안 여행 했었는데, 이곳에서 있던 일들이 너무 좋았었어요. 이곳에 사는 사람들의 친절함, 가족들 분위기, 있었던 일들을 아내는 너무 좋아했고 제주에서 살기를 원했어요. 그래서 서울로 돌아간 후 제주도에 회사를 구하기 시작했지만 잘 안되더라구요. 우연히 아는 지인이 제주에 있는 IT회사의 개발팀장 이었고, 소개해주셔서 이직에 성공했죠. 나중에 알았떤 사실은 제가 서울에서 받던 연봉이 너무 높아서 이력서 검토 대상에서 제외됐었다고 하더라구요. 결국엔 서울에서 받던 연봉의 절반 수준으로 연봉을 내리고 제주에 오게 되었습니다. 현재는 아내는 하도리에서 작은 공방을 운영하고 있고, 전 아내의 일을 도우며 육지에서 프로젝트를 받아서 하고 있어요.





J-Space 제주에서 프리랜서로 일 하고 계신데, 어떠신가요?


고재훈 제주에 처음 내려왔을 적에는 좀 힘들었어요. 제주 내에서 원격근무로 할 수 있는 프로젝트는 많지 않았고, 육지에서는 거리가 멀다 보니까 회사에서 미팅이 필요할 때에 제가 바로바로 올라갈 수 있는 상황이 아니었어요. 초반에는 지인들이 주는 일들을 했는데 지금은 그 프로젝트들이 다 끝나서 새로운 일을 찾고 있어요. 나름 괜찮은 커리어를 가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제주에서 일을 찾는 게 쉽지 않더라구요개발 일 이외에 개인적으로 블로그나 SNS 운영에 관심이 많아서 그런 정보를 접하고 알고 있는 부분들이 많기 때문에 주변에 도움이 필요하신 분들이 계시면 SNS운영에 대한 컨설팅 등을 하고 있어요. 아내가 캘리그라피를 하고 있어서 가끔 간판 의뢰가 들어오는데, 제가 장비를 이용해서 뭔가 만들어드리기도 하고 있어요. 하지만 이 역시도 큰 수익이 되지는 못 해요.


J-Space 그 동안 본 재훈님의 모습으로 예상컨데, 어디서든 업무를 하는 것에 대해 거부감이 전혀 없어보이시거든요. 선호하는 업무 스타일이 있으신가요?


고재훈 업무 스타일은...평소에는 집 혹은 아내의 공방에서 일을 합니다. 커피숍이나 J-Space에서도 일을 하고, 딱히 장소를 가리지는 않아요. 그래서 노트북 같은 것들도 성능이 좋지 않아도 가볍고 이동성이 좋은 것으로 사용하죠. 1주일 동안 금능에서 캠핑을 즐기면서 일을 한 적도 있어요. 사실 예전에 육지에서 일 할 때에도 회사일 외에 외주업무를 계속 했었어요. 그러다보니 원격으로 일하는 것, 회사 밖에서 일하는 것에 익숙해요. 그래서 다양한 곳에서 일하는 것에 대해 거부감이 없는 것 같아요.


J-Space 이전에 재훈님이 어떤 일들을 하셨는지 궁금해요! 자세히 이야기 해주실 수 있나요?


고재훈 저는 중학고 때부터 춤을 췄었어요. 군대 가기 전까지 댄서라는 직업으로 연습실에서 강사도 하고 신인가수 트레이닝을 하거나 안무를 짜는 일도 했었는데, 춤만으로는 먹고 살기 어려울 것 같아서 컴퓨터를 배우기 시작하면서 웹/편집/3D 디자인을 배웠습니다.





  전역 이후에 멀티미디어과를 입핵해서 2년 동안 공부했어요. 졸업 후에 대학 선배가 소개해준 회사에서 1달동안은 아르바이트로 일을 했었어요. 회사의 제안으로 3개월 더 일하게 되었고, 회사에서 저의 실력을 인정해주셔서 1년 계약직으로도 일을 했는데, 프로젝트가 매우 성공적으로 끝나서 정직원이 되고 1년 만에 승진도 할 수 있었죠.


  제가 처음 했던 큰 프로젝트는 '하나은행' 프로젝트였어요. 하나은행 웹 사이트를 전체적으로 리뉴얼하고 운영하는 프로젝트를 했었죠. 디자인상을 받았을 정도로 굉장히 잘 되었던 프로젝트였습니다. 2010년도에는 삼성닷컴 미국 사이트 프로젝트가 있었는데, 처음에는 주야가 바뀌어 일을 했었어요. 그러다보니 소통이 느려서 불편했는지, 미국에 직접 와서 함께 일하길 원했고 저는 급하게 미국에 가게 되었죠. 운이 좋게도 저는 되게 좋은 대접을 받으면서 일 할 수 있었어요. 예를 들어, 경비원이 있는 아파트를 숙소로 제공받았고, 맨하탄에 뉴저지로 출장을 가야하면 고급한인콜택시를 불러주는 등 원래 미국 회사는 다 이러는 줄 알았는데 알고보니 좋은 대접을 해주셨던 거였어요. 한번은 미국 회사에 있는 프리랜서가 끙끙거리는 일을 제가 해결해주었는데, 그 뒤로 대우가 달라지기 시작했죠. 제가 우리 회사 내에서만 일 하는 게 아니라 다른 데에서 일을 해도 잘 할 수 있구나 싶은 생각이 들었어요.


  최근에 만든 것은 갤럭시 S8 버추얼 스튜디오 모바일 웹사이트인데, 한번 보시면 이런 걸 만드는 일을 하는구나 하실 것 같아요. 참고로 꼭 스마트폰으로만 보셔야 합니다.


http://www.galaxymobile.jp/events/galaxy-studio/virtual-studio/mobile/


J-Space 사이트 제작은 재훈님이 직접 다 기획하시나요?


고재훈 기획은 기획자들이 하고, 제 업무는 기획자가 지획하고 디자이너가 디자인한 것을 어떻게 구현할 수 있을지 함께 논의해서 만드는 일입니다. 프론트 개발은 사용자가 보는 모든 화면, 액션, 애니메이션들을 만드는데 간혹 디자이너나 기획자의 요구사항 중에 실제 적용에 힘든 것들도 많아요. 그것을 기획자와 디자이너가 의도한 바에 맞게 최대한 만들어 주고 너무 부하가 크거나 문제가 있는 것들은 의견을 내서 수정하기도 합니다.


J-Space J-Space는 언제부터 이용하시게 되었나요?


고재훈 J-Space라는 Co-working Space가 생겼다는 것을 알고 있었는데 이용하진 않았었어요. 하도리에서 이곳 시내까지는 거리가 꽤 멀어서 자주 오진 않거든요. 이용하게 된 결정적 계기는 작년에 디지털노마드밋업 할 때 참여하면서 방문하게 되었습니다. 그때 제가 와서 쓴 소리를 많이 했는데, 행사가 전부 영어로 진행되고 통번역이 되지 않아서 화를 좀 냈어요. 참고로 그 때 행사의 소개가 '세계적인 개발자들과 소통하세요.' 였거든요. 그런데 소통에 가장 중요한 언어 통역이 되지 않아서 초반에는 화가 많이 났었죠. 하지만, 센터장님과 이곳 직원분들께서 그 부분에 대한 사과의 말씀도 주셨고, 추후에 번역본을 유튜브에 공유 해주시는 등의 액션을 보고서 이곳에 대한 이미지가 좋아졌어요



<2016년 진행 되었던 '디지털노마드밋업'>



  그 뒤로 하도리에서 여기까지는 멀어서 잘 나올 일이 없었는데, 함께 일하고 있는 회사 분들이 제주센터에서 진행되는 한 달 체류프로그램으로 이곳에 오시게 되었어요. 그개서 의도치 않게 이곳을 출퇴근 하게 되면서 자주 오게 되었죠.


J-Space J-Space에 오실 적에 기대하시는 부분이 있다면 어떤 부분인가요?


고재훈 지난번에 왔을 때 다른 분을 만나서 이야기하던 일이 재미있었어요. 아무래도 제주에서 프리랜서를 하다보면 다른 사람들과의 교류나 커뮤니티를 형성하는 일은 어려우니까요. 


  이곳에서 제가 했던 일, 제가 가진 경험들, 대형 사이트를 설계하고 제작하고 운영했던 것들, 그런 일들에 대해서 컨설팅 할 수 있는 기회가 있다면 좋을 것 같아요. 아직 제주에 계신 분들은 많은 고객들에게 사이트를 보여줄 수 있다는 점, 사이트의 프론트적인 부분의 중요성에 알지 못 하는 것 같아요. 서버 개발은 신경 쓰시는 데, 디자인이 왜 중요한지 혹은 모바일 사이트의 경우 모든 환경에서 공통된 경험을 사용자에게 제공하는 것이 왜 중요한지 신경 쓰시지 않는 것 같아요. 특히 안드로이드폰의 경우에는 이슈가 많거든요. 같은 기기라 해도 브라우져마다 다르게 나온다던지 동작이 되지 않는다던지 하는 이슈들이 많은 것이 모바일인데, 그런 것들이 사용자에게 어떤 느낌을 주는지, 서비스에 대한 신뢰도가 어떻게 변하는지... 크게 의식 안하고 그냥 돈만 드는 일이라고 여겨지는 것 같아요. 그런 걸 좀 바꿀 수 잇었으면 좋겠어요. 지금당장 큰 효과가 나타나는 것은 아니지만, 분명히 중요한 부분이거든요.


J-Space 혹시 개인적으로 하고 계신 프로젝트가 있으신가요?



고재훈 저도 그 부분이 조금 아쉬운데, 개인 프로젝트를 잘 못 하겠더라구요. 일단 제가 개발 관련과가 아니니까 개발관련으로 깊게 파고들고 무언가를 만드는 타입은 아니에요. 저는 디자이너나 기획자가 원하는 것을 최대한 구현해주고 사용자가 보는 화면을 더욱 부드럽고 멋지게 만드는 쪽에 가깝고 그런 결과물에 보람을 느끼는 타입이었어요. 그러다보니 제가 개인적 욕심으로 진행하는 프로젝트에 익숙하지 않아요. 제가 직접 서비스를 만들고 싶다는 것 보다, 제 경험을 살려 작업하는 것이 더 좋아요.

 

J-Space 그렇다면, 개인 취미활동이 있으신가요?


고재훈 저는 오토바이 타는 걸 좋아 하구요, 고프로로 촬영하는 걸 좋아해요. 오토바이는 예전에 경주용 바이크를 탔었고, 혈혼하면서 스쿠터를, 제주 와서는 슈퍼커브라는 연비 좋은 작은 오토바이를 타고 있어요.




고프로는 영상촬영이나 편집 같은 걸 좋아해서 고프로2 때부터 사용하고 있고요. 편집이 사실 귀찮아서 잘 올리진 않고 개인적으로 타임랩스 찍는 걸 좋아해요. 제주는 높은 건물이 많이 없어서 하늘이 예쁜 날이 참 많아요. 그런 모습을 타임랩스로 만들어서 인스타나 유튜브에 올리고 있어요. 취미 생활 치고 장비가 많긴 한데, 동영상 편집이랑 촬영을 잘 하지는 못해서 좀 전문적으로 배워보고 싶긴 해요. 지금은 그냥 딱 취미 생활 정도죠.


https://youtu.be/JIwdTQU3ADE [일본여행 신주쿠 고프로 타임랩스]

https://youtu.be/hwtoNlwy9FQ [태풍 오기 전 제주 하늘]

https://youtu.be/JN-J16kdjL8  [제주도 금능해변 캠핑 첫날 밤]


  타임랩스는 1시간 정도 촬영하면 15초 정도의 영상물이 나오는데, 그 동안은 그냥 집앞 풍경이나 여행 간곳에서 주로 찍었었는데 앞으로 해보고 싶은건 성산일출봉 혹은 오름 같은 곳에 카메라 설치 후 촬영하는 동안 저의 일을 하면서 시간을 보낸다거나 고프로로 촬영하는 것을 실시간 스트리밍을 할 수 있는 장비를 가지고 오름 올라가는 것을 라이브로 해도 재미있을 것 같아요. 그런데 삶에 치이다보면 실행에 옮기기가 쉽지 않네요.

 

J-Space 그렇군요. 최근에 코딩수업도 하시는 것을 봤는데요, 강사로 활동 하시는 건가요?


고재훈 최근에 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코딩강사양성과정' 수료를 했어요. 제가 있는 하도리, 제주 동부에는 아이들이 뭔가 하고 싶어도 배울 수 있는 곳들이 없어요. 컴뷰터 학원 같은 것들이 없어서, 시내까지 나가야만 하는데 거리상으로 쉽지 않죠. 그래서 교육의 기회가 적은 동쪽의 아이들에게 제가 직접 가르칠 수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에 프로그램을 신청해서 수료했죠



<2017년, 제주창조경제혁신센터 '코딩강사양성과정'>



교육이 끝나고 우연히 만난 학부모님들과 이야기를 하다가 '구좌' 학부모님들 대상으로 코딩교육이 무엇인지 설명하고, 컴퓨터 교육과 다른 점, 부모님들이 어떻게 생각을 하셔야 하는지 등에 대해 강연을 하게 되었어요. 생각보다 학부모님들의 관심이 높았고 학생들에게 수업을 해 줄 수 없느냐는 제안도 받았어요. 그래서 지금 커리큘럼을 짜고 있어요. 조만간 초등학생 대상으로 수업을 하게 될 것 같아요.


J-Space 혹시 온라인으로 강의를 만들어 올리시거나 하실 계획이 있으신가요?


고재훈 예전에 인프런 이형주 대표님이 계셨을 적에 만나서 이야기 한 적이 있었는데요. 강의 제안을 받았었는데, 못 하겠더라구요. 그 전에는 제가 회사에 다닐 때라 많이 바쁘고 시간 여유가 없었죠. 강의라는 것이 커리큘럼부터 편집까지 사람들에게 얼마나 알기 쉽게 설명 하느냐인데 그게 쉽지 않더라구요. 공이 참 많이 드는 일이죠. 쉽게 할 수 없는 일이기에 지금까지도 못 하고 있어요. 그때 나름대로 커리큘럼도 만들어서 메일로 보내드리기도 하고 했었는데, 막상 예제를 만들고 뭘 하려니 힘들더라구요


J-Space 촬영은 좋아하시는 것 같은데, 혹시 편집기술에 대한 부담 때문이신가요?


고재훈 콘텐츠 자체가 부담 되는 것 같아요. 이 콘텐츠가 정말 사람들에게 도움이 될 것인지에 대해서 저 스스로에 대한 믿음이 없었어요. , 사람들에게 어떤 정보들을 어디까지 알려줘야 하는 지도 잘 모르겠더라구요. 저는 사수가 없어서 뭔가를 알고 싶을 때, 누군가에게 배워서 한 게 아니라 저 스스로 삽질 및 경험을 통해 얻었거든요. '하코사'라고 네이버에 있는 웹 퍼블리셔 커뮤니티가 있는데, 2004~5년쯤에 그 곳의 질문 게시판 1페이지부터 마지막 페이지 게시물을 다 봤었어요. 다 보고 필요한 부분들은 따로 블로그에 옮겨두고, 그런 식으로 배웠거든요. 그러다보니까, 이게 다른 사람들에게는 필요하다거나 필요하지 않다거나 하는 판단이 안서는 거예요. 그래서 조금 더 망설였던 거 같아요. 지금은 실무에서 사용하고 필요한 것들, 그러니까 제가 일을 하면서 필요했던 것들로 커리큘럼을 만들어볼까 라는 생각이 들긴 해요


J-Space 온라인 컨설팅 플랫폼을 운영해 보시는 것은 어떠신가요?


고재훈 좋긴 하겠죠. 예를 들어 쇼핑몰을 만드시겠다는 분이 계시다면, 얼마의 예산을 가지고 있고, 뭘 하고자 하시는지 파악 후에 역량에 맞게 컨설팅 해주는 식으로도 가능 하겠죠. 제가 여러 방면으로 경험이 많기 때문에, 제가 아는 경험들을 토대로 가이드를 잡아 드리는 일도 좋을 것 같아요.


J-Space 그렇군요! 앞으로 재훈님이 하시는 모든 일들에 대해서 응원할께요! 긴 시간 이야기 나눠주셔서 감사합니다^^




고재훈 Contact


이메일     works.hoon@gmail.com

인스타     https://www.instagram.com/2gooro/

유튜브     https://www.youtube.com/user/NEMOhoon

링크드인  https://www.linkedin.com/in/nemohoon/


저작자 표시
신고

 J-Space met with Lee Soo Jin, a freelance developer who has an attractive short hair style and toned skin that seem to have taken in the hot sunlight of July. She majored in composition and started her career as a planner and now building her first year as a developer. She seems ambitious and free at her first impression but rather she was prudent and thorough about herself.


 

J-Space Was there a reason why you wanted to try out Remote Work in Jeju?

 

Soo-Jin Lee  Ive never been to Jeju before and have not travel long enough. So I was interested in the place Jeju; that was my first reason. And secondly, I have never tried out Remote Work. I tried Remote Work outside the office while participating a project while living in Seoul, but since I met the project members too often, it was same as working together. It was just outside of the office. So this time, I wanted to try to completely get away from the geographical boundary.

 

 Ive used to work for two and a half year before. I worked all the time in the same office from 10 am to 7 pm with colleges and would always gather in the morning and share how works are proceeding every day. I was in a development team and the developers dream was being a digital nomad. But there was this question Would that work? and for me, I thought it wouldnt. Because since you are outside, you need to use messenger when there is a conflict or disagreement with the team. It is better to discuss face-to-face. This idea was important to me so I wanted to try out and experiment myself in Jeju.

 

<Lee Soo Jin with Hareubang of Jeju>

 


J-Space I thought you are born to be a remote worker because you insist to have a written interview (laughs) so I thought you do not like to meet face-to-face.

 

Soo-Jin Lee I have just finished my office life so the way how the remote work works is unfamiliar to me. Leaving my job itself was a challenge and leaving a workspace called office honestly was uneasy. Working in a co-working space seems free and pictures like a rose pink ambience but on the other hand I was afraid on not having an office, teammates, and not belong to anywhere. If this lifestyle suits me, Ill maintain this style. It may not suit me well then; Ill either go back to the office or find what suits me well.

 

J-Space There are some difficulties when working as a remote worker for a freelance developer: to get a work, to secure trust, and to finish work on time. These may work for a mid-senior developer but not much in a case for young people.

 

Soo-Jin Lee Yes, the project I am working on now was introduced by somebody else. Im making a web site needed for a startup company. I need to constantly communicate and check the login records. They need to know what kind of certain work I am doing from the time I started till I end. So it might be difficult to plan things out for those who are new or does not have a work experience. Since there is no outside force, you need to have the ability to manage your own lifestyle. If managing is difficult, you would have a hard time. And there are difficulties in working in a space where no one can see because it is based on a trust. I need to continue sharing what Im doing, how far Ive worked, how long it will take for me to work on this, and when the final deadline is, so that other people can work as well.

 

J-Space How long have you been working as a freelancer?

 

Soo-Jin Lee I entered the company as a planner and later changed my career to a developer while working in the company. So my working year is just one year. When I graduated from college and joined the company, there are not many positions that a planner can do. As the business plan changed, there was no connection at work due to a frequent movement of departments. And so I worked on operations rather than planning and fell into a habitual behavior. The platform I was responsible for was not a service that the company wanted to operate enthusiastically.


 And then, I really envied the developers who feel the fun in implementing functions and developing every day. I started out on the same line with them but after a year or two, my developer colleges have reached to an area where I could not reach out. Their skills are growing so fast because they do like the job they are doing and are working hard. Their performance and results were good but I was just at the same place. I got so much stress so I decided to change my career by studying and going to a lot of study groups with the interest in development.

 

J-Space Was that the start of Django Girls?

 

Soo-Jin Lee Yes, I first started programming with Python. The work at that time was about making an online software education platform. Anyway, I needed to have knowledge in development so I studied Python and then started Django Girls community at the same time. Luckily at that time, I had a lot of time (laughs), I studied and translated all tutorials, and had a capacity to prepare a Django workshop. I really received so much help from the Django Girls community. I also met with good people and got a lot of technical help form them. There was no workshop in our country that provides an experience for women who are interested in technology to come and create a website through programming.

 


<Lee Soo Jin when she was hosting a Django Girls project>



J-Space Could you introduce us more about the Django Girls project?

 

Soo-Jin Lee Django Girls is a nonprofit and a community established in 2014 to provide and support opportunities for women to practice programming. It started from Ola Sitarska and Ola Sendecka from Poland who met at Python and a sensed a problem Why is it so hard to find female developers like us at conferences? Previously a workshop for women who were new to coding was held by the Rails Girls community. So they also produced Python and Django tutorials in a similar form and released them as an open source. It has now been translated into 15 languages and 380 workshops have been held in 77 countries around the world over the last three years and more than 30,000 women have started programming.

 

 I was studying Python with my American friend, Rachel in the summer of 2015 and learned about the framework and Django Girls tutorial through a developer who was my mentor. Rachel recommended me to hold a Django Girls workshop. I started first with Django Girls workshop with Django Girls Seoul community in Korea by translating Django Girls tutorials with the volunteer coaches. Django Girls workshop is something like a party package.

 

 Anyone even without any experience on workshop can host it as there is a workshop and a coaching manual prepared. Also, you do not need to prepare all items needed banner, poster, name tag, sponsorship emails for the workshop as it is all open to the public. There is even a manner instruction on how to deal with women developers (Laughs). For example, in the tutorial, women have an imposter syndrome wherein they tend to underestimate themselves even though they are actually doing well so there is an advice for us to compliment them. Therefore, all processes to hold a workshop is in a manual so anyone can apply.  One interesting thing is that when you apply for the Party Package, workshop supplies such as balloons, badges, and stickers are shipped internationally. This is because there is really a place where it is hard to host a workshop. Thats why you can even receive the party package in areas where you cannot purchase those supplies. Rachel, who started Django Girls Seoul with me, is now working as a Django developer in the United States and a member of the Django Foundation, being recognized by her contributions to the Django community.

 

J-Space What kind of work do you want to do in the future?

 

Soo-Jin Lee I am currently developing with the JavaScript. I am going to try a project that converge music and technology, which I like. Next year I would like to host a JavaScript workshop for women similar to Django Girls. I want to work on things that make my life meaningful and valuable and something that can develop my work every day.

 

J-Space But I think you are fairly trying hard to do so.

 

Soo-Jin Lee Ive been patient. (Laughs) Dostoevskii said the most terrible punishment for all humans is to make people do worthless things for a lifetime. I had a hard time feeling that I am doing something useless for myself while working in a company. It was the worst torture that somebody was making me not to develop. One day I fainted in ten minutes as I got into the bus going to work. This was due to lethargy. When I look at myself in front of my desk, I saw a person who cannot do anything. There is no worse punishment than not being able to grow. I changed my mind right after that day thinking that I have been under so much stressed.

 

J-Space Did you release your stress in running?

 

Soo-Jin Lee Yes. You could start a workout when you have an inner peace. I couldnt exercise when I was having inner struggles. I started running while preparing to resign and began running since last December and consistently 3~4 times a week now. You can run anywhere with just one sneakers.

 

 

<Lee Soo Jin running along the coastal road of Jeju>

 


J-Space You are just like the Run Hany(Korean Animation about young runner)'.

 

Soo-Jin Lee It is frustrating to sit down looking at a monitor everyday but when you are running with the enthusiastic people, all of your stresses are gone. After receiving positive energies and being supporting to each other, I gained confidence that I can also do it. You would feel lonely when working alone but I could gain comfort through community activities. When it your first time in running, start running around your neighborhood that is near to your house as much as possible. Youll find some hidden places you didnt know and find some newly opened stores and feels like you are travelling.

 


  Soo-Jin Lee, an enthusiastic female developer who likes running gave us a positive energy from one place to another in the J-Space. If you are interested in opening a Django Girls workshop in Jeju, why dont you join with Soo-Jin? 





 

Contact of Soo-Jin Lee


Facebook         https://www.facebook.com/sujinlee.me

Email               sujinlee.me@gmail.com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7월의 뜨거운 태양을 거침없이 받아낸 듯한 구릿빛 피부에 짧은 숏커트가 매력적인 프리랜서 개발자 이수진님을 J-Space에서 만났습니다. 작곡을 전공했고, 기획자로 커리어를 시작했다가, 지금은 1년차 개발자로 경험을 쌓고 있다고 하는데요. 당차고 한량(?)일 것 같았던 첫인상의 이수진님은 오히려 신중하고 자신에 관해 철저한 사람이었어요.

 

 

J-Space 제주에서 리모트워크를 해보고 싶었던 이유가 있나요?

 

이수진 제주에 여행을 길게 와보거나 지내본 적이 없어요. 그래서 제주라는 지역에 대한 관심이 생겨서가 첫 번째고요. 두 번째는 제가 리모트워크를 시도해 본적이 없어요. 서울에 살면서 프로젝트를 참여하면서 사무실 밖에서 리모트워크를 한다고 하긴 했는데, 프로젝트 멤버들을 너무 자주 만나다보니 사실 사무실을 벗어낫다 뿐이지 같이 일하는 것 똑같더라고요. 그래서 이번에는 지리적으로 바운더리를 완전히 벗어나서 해보고 싶었어요.

 

 제가 예전에는 2년 반 정도 직장생활을 했었어요. 10시부터 7시까지 같은 사무실에서 항상 같이 일하고, 아침마다 모여서 업무가 어떻게 진행되고 있는지 항상 공유 했고요. 제가 개발팀이었는데 개발자들의 로망이 디지털노마드더라고요. 그런데 그게 실제로 될까?라는 부분에 있어서 저는 안된다고 생각했었거든요. 왜냐하면 팀원들이랑 의견 충돌이 있거나 커뮤니케이션이 잘 안될 때, 얼굴 보고 이야기 하는것이 낫지 밖에 있으면 메신저로 해야 되니까. 그런 부분을 중요하게 생각하고 있었는데, 제주에서 한 번 경험해보고 제 자신을 실험해보고 싶었어요.



<제주의 하르방과 함께 한 이수진님>



J-Space 저는 수진님이 본투비 리모트워커인줄 알았어요. 인터뷰 하자고 했는데 자꾸 서면으로 하자고 해서(웃음) 대면하는 것 별로 안좋아하는건가 했거든요.

 

이수진 저는 직장생활을 마친지 얼마 안돼서 리모트워크라는 업무방식은 저에게도 생소해요. 직장은 나온다는 것 자체가 챌린지였고. 사무실이라는 업무공간을 벗어나는 것도 솔직히 무서웠어요. 코워킹스페이스에서 일한다는 것이 자유로울 것 같고 장밋빛인 것처럼 그려지는데, 한편으로는 내 사무실이 없고, 팀원이 없고, 소속이 없다는 것이 두려웠어요. 이게 잘 맞으면 이런 라이프스타일을 유지할 수 있는 것이고, 저랑 맞지 않을 수 있잖아요. 그러면 다시 회사로 들어간다던지, 저한테 맞는 것을 찾고 싶어요.

 

J-Space 프리랜서 개발자가 리모트워크로 일할 때 애로사항은 있더라고요. 일을 따낸다는 것, 신뢰를 확보한다는 것, 일을 제때 마감한다는 것. 이런것들이 중견 개발자는 할 만한데 젊은 사람이 그렇게 하는 경우는 별로 없는 것 같아요.

 

이수진 , 제가 참여하고 있는 프로젝트는 다른 분께서 소개해주셔서 하게 되었어요. 어느 스타트업에서 필요한 웹사이트를 만들고 있어요. 계속 커뮤니케이션 해야 하고, 로그 기록을 계속 확인하기도 하거든요. 내가 어떤 업무 하고 있고, 몇 시부터 몇 시까지는 이 업무를 하고 있다는 것을 그 분도 알아야 되죠. 그래서 연차가 짧거나 경력이 없는 분들은 이런 플랜을 짜기가 어려운 것 같아요. 강제성이 없다 보니까, 자기 라이프스타일을 매니징할 능력이 필요한 것 같아요. 그게 관리가 어렵다면 많이 힘들 것 같아요. 그리고 안보이는 곳에서 일한다는 것 자체가 신뢰 베이스라서 어려움이 있어요. 같이 일하는 사람들에게 내가 하고 있는 일을 계속 공유하고, 어디까지 했고, 이 일을 하는데 얼마나 시간이 걸릴 것 같고, 최종 데드라인을 계속 알려줘야 해요. 그래야 다른 사람들도 업무를 진행할 수 있으니까.

 

J-Space 수진님은 프리랜서로 일한지 얼마나 됐나요?

 

이수진 저는 기획자로 입사를 했다가 회사 다니면서 개발자로 커리어를 바꿨어요. 그래서 연차는 1년밖에 안돼요. 대학 졸업하고 입사해보니 기획자가 할 수 있는 포지션이 많이 없어졌어요. 사업 계획이 변동되면서 잦은 부서이동 때문에 업무의 연관성이 너무 없었고, 기획보다는 운영적인 것을 하다보니 매너리즘에 빠지게 되었습니다. 당시 제가 담당한 플랫폼이 회사에서 전투적으로 운영하고자하는 서비스는 아니었거든요.

 

 그런데 개발자는 기능을 구현하는데 재미를 느끼고, 날마다 성장을 한다는 것이 정말 부러웠어요. 저랑 같은 선상에서 출발 했는데, 개발자 동료들은 1, 2년 지나니 제가 다가갈 수 없는 어떤 영역에 닿더라고요. 자기가 좋아하기도 하고 열심히 하기도 하니까 실력이 급성장하는 거에요. 그들은 업무 퍼포먼스도 좋고 성과도 좋은데, 저는 제자리였어요. 너무 스트레스 받았어요. 그래서 개발에 관심을 가지고 공부하고 스터디 많이 나가고 하면서 커리어를 바꾸겠다고 결심하게 되었습니다.

 

J-Space 그때가 장고걸스를 시작한 때인가요?

 

이수진 네. 파이썬으로 처음 프로그래밍에 입문했어요. 당시 업무가 온라인 소프트웨어 교육 플랫폼 만드는 일이었는데, 어쨌든 개발 지식도 알아야 하고 해서 파이썬을 공부를 했고, 장고걸스 커뮤니티도 그때 같이 시작하게 됐어요. 운 좋게도 그 때는 시간이 정말 많아가지고.(웃음) 공부도 하고 튜토리얼 번역도 다 하고 장고걸스 워크샵 준비도 충분히 할 수 있는 여력이 되었어요. 저는 장고걸스 커뮤니티 활동을 통해 정말 많은 도움을 받았어요.   좋은 분들도 만나게 되고 그 분들을 통해 기술적으로도 많은 도움을 받았습니다. 우리나라에서 기술에 관심있는 여성들이 와서 프로그래밍으로 웹사이트를 한번 만들고 가보는 경험을 주는 워크샵은 없었거든요.



<장고걸스 프로젝트를 진행했던 때의 이수진님>



J-Space 장고걸스 프로젝트를 좀 더 소개해 줄 수 있나요?

 

이수진 장고걸스는 2014년에 설립된 여성들의 프로그래밍 학습의 기회를 제공하고 지지해주고자 설립된 비영리 단체이자 커뮤니티에요. 폴란드에 있는 올라 시타스카(Ola Sitarska)와 올라 센데카(Ola Sendecka) 두 분이 파이콘에서 만나 “왜 컨퍼런스에는 우리와 같은 여성 개발자들을 찾아보기 힘들까” 하는 문제의식에서 시작했어요. 이전에 레일즈걸스 커뮤니티에서는 코딩을 처음해보는 여성분들을 대상으로 워크샵을 진행했었고, 이들도 이와 비슷한 형태로 파이썬 & 장고 튜토리얼을 제작했고 오픈소스로 공개했습니다. 현재 15개 언어로 번역되었고 지난 3년동안 전 세계 77개국에서 380개 워크샵이 열렸고, 3만명이 넘는 여성들이 프로그래밍을 시작하게 되었어요.

 

 저는 2015년 여름에 저와 레이첼이라는 미국인 친구와 함께 파이썬을 공부하고 있었는데, 저의 멘토셨던 개발자 분을 통해 장고 프레임워크와 장고걸스튜토리얼을 알게 되었어요. 레이첼이 장고걸스워크샵을 열어보자고 제안했어요. 자원봉사자 코치 분들과 함께 장고걸스 튜토리얼을 번역을 첫 기점으로 우리나라에서 장고걸스서울이라는 커뮤니티로 장고걸스 워크샵을 처음 시작하게 되었어요. 장고걸스 워크샵은 일종의 파티패키지와 같아요. 워크샵 개최 경험이 전무해도 워크샵 준비매뉴얼과 코치매뉴얼이 있기 때문에 누구나 개최할 수 있어요. 또한 워크샵에 필요한 모든 준비물 -현수막, 포스터, 이름표, 후원메일작성법- 등까지 모든 것들이 공개되어 있어서 따로 준비하지 않아도 됩니다. 심지어 여성개발자들을 대할 때에는 어떻게 해야 한다는 매너교육도 있어요. (웃음) 가령, 튜토리얼에는 여성들은 가면증후군이라는 것이 있는데 실제로 잘하고 있음에도 스스로 과소평가하는 경향이 있으니, 잘하고 있다고 칭찬해주라는 조언이 있어요 그래서 아예 워크샵을 할 수 있게 프로세스가 다 매뉴얼화 되어 있으니 누구든지 신청할 수 있죠.

 

 한 가지 재미있는 것은 “파티패키지”를 신청하면 풍선과 뱃지, 스티커 등 워크샵 용품들이 국제 택배로 발송되어요. 실제로 워크 받기 힘든 곳이 있기 때문에  있어요. 그래서 그런것들을 살 수 없는 지역에서도 신청하면 파티패키지로 받아요. 현재 같이 저와 장고걸스서울을 시작한 레이첼은 미국에서 장고 개발자로 일하며 장고커뮤니티의 기여를 인정받아 장고 재단의 이사로 활동하고 있어요.

 

J-Space 앞으로는 어떤 일 하고 싶으세요?

 

이수진 지금은 자바스크립트로 개발을 하고 있는데, 앞으로는 제가 좋아하는 음악과 기술을 융합한 프로젝트를 해보려고 해요. 내년에는 장고걸스와 유사한 여성 대상의 자바스크립트 워크샵을 개최해보고 싶어요. 매일매일 성장할 수 있는 일, 나의 인생을 의미있게, 가치있게 만들어주는 일을 하고 싶어요.

 

J-Space 그래도 무던히 노력하시는 것 같아요.

 

이수진 많이 참고 살았습니다.(웃음) 도스토옙스키 모든 인간에게 가장 끔찍한 벌은 "평생 동안 아무 쓸모도 없는 일"을 하도록 만드는 것이라 말했다고 하는데요. 저는 회사를 다니면서, 쓸모없는 일을 하고 있는 건 아닌지 스스로 자괴감이 들어 많이 힘들었어요. 누군가가 나를 성장할 수 없게 만든다는 것은 최악의 고통이었어요. 어느 날 출근 길에서 버스를 탄지 10분 만에 실신한 적이 있었어요. 무기력증 때문이죠. 책상 앞에 있는 제 자신을 바라보면 아무것도 할 수 없는 사람이 보였고, 성장하지 못한다는 것만큼 가혹한 형벌은 없어요. 그동안 스트레스를 정말 많이 받았구나라는 생각에 그 날 이후로 마음을 많이 정리했어요.

 

J-Space 그 스트레스를 달리기에 푸신건가요?

 

이수진 네. 운동도 마음에 여유가 있어요 시작할 수 있는데, 마음고생할 때는 운동도 하지 못했어요. 퇴사를 준비하면서 달리기를 시작했어요. 작년 12월 부터 달리기를 시작해 지금은 주 3-4회 정도 꾸준히하고 있어요. 운동화 하나만 있으면 어디든지 달릴 수 있으니까요.


 

<제주의 해안도로를 달리는 이수진님>



J-Space 달려라하니 같아요.

 

이수진 일 모니터 보고 앉아 있으면 답답함한데, 파이팅 넘치는 분들과 함께 달리면 온갖 스트레스가 사라져요. 서로 격려하고 응원며 긍정적인 에너지를 받고 나도 할 수 있다는 자신감도 생기지요. 혼자 일하다보면 외로움을 느끼게 되는데, 커뮤니티 활동을 통해 위로를 받을 수 있는 것 같아요. 처음 러닝에 입문하시면 최대한 우리집과 가까운 곳인 우리 동네 한바퀴를 달려보세요. 달리기를 하면서 그동안 몰랐던 숨겨진 장소도 발견하고, 새로 생긴 가게도 보면서 여행하는 기분이 들거에요.

 

 

 달리기를 좋아하는 당찬 여성개발자 이수진님. J-Space 이곳 저곳을 누비며 건강한 에너지를 전해주었어요. 제주에서 장고걸스 워크샵을 열어보고픈 분들이 있다면 수진님과 함께해 보시는 건 어떨까요? :)

 

 


 

 

이수진 contact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sujinlee.me

이메일         sujinlee.me@gmail.com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Writer Lee Him Chan lecturing at ‘Shall We Walk Festival’ / 2014



#  Writer, freelancer, and 


 Right after graduating from Soongsil University major in Literary Creation, I started my job as a ‘story designer’ in a marketing company. I learned and practiced marketing and later on continued working as the team leader. Then in the summer of 2013, I went through an emotional breakdown and mentally collapsed for a while. I started posting emotional writings and drawings in a form of diary in social media to comfort myself.

 

 In the beginning of the year 2014, I received a publication offer due to the unexpected positive feedbacks from the people. I resigned to concentrate in publishing a book rather than using the energy at some other things. I gave up on money and concentrated on publishing a book, which was my ‘dream’. On August 2014, I debut as a writer and published a drawing essay ‘Square of Emotion’. It was my first work so I was very exhausted but thanks to the 100,000 fans secured in the social media channel, I was able to receive the next book offer and so I started writing right after a short break. On March 2013, I opened a personal café near Boramae station, which I have longed for at the same time as the drawing essay ‘Square of Emotion’ was published. I started arranging my writings about travel that I have wanted to do from the beginning while managing the café and published a photo essay ‘Unfamiliar, today’ on April 2016.

 

 Since then, I went through various works such as running a workshop, etc. but today I have settled everything and is working as a freelancer in the field of photography/column, series publication/image(toon) production, etc. and continue writing while communicating everyday revolving the 200,000 subscribers in Kakao Story channel ‘Emotional writer, Lee Him Chan’.




 Kakao Story channel ‘Emotional writer, Lee Him Chan’ who is continuously working on series

 


# That’s how I came to Jeju

 

 It’s been three months since I came to Jeju. I did not come with a plan – I’ll be staying in Jeju for a long time- so there are quite a number hectic days that just went by. I have liked the place, Jeju, since before but at first it was just a travel destination, and a little bit later just a shelter for resting. It didn’t come to me as a space that could create something new. During my stay in Jeju, I spent on totally new challenging things that I had not and did not try before.

 

 It started out with ‘Jeju-daum’. It is a program hosted by Jeju Center for Creative Economy and Innovation that provides accommodation, work space and other special opportunities for ten people with different fields/jobs/gender/age to live and interact in Jeju for a month. I was concerned about leaving the usual living space and staying in a new environment for a month is not a short period of time. However, rather than worrying, I applied with having expectations on new environment as the works I did does not really matter with venues.

 

 I needed a purpose to stay in Jeju when applying for the program. My purpose was to publish a series of works containing contents about Jeju. I thought many people come to Jeju to travel but not many enjoy Jeju in their own way. There are many attractions that Jeju has and an energy that only Jeju can give but because people do not know, or because it is complicated, or does not have enough time to look into, people just follow the path that somebody else have been to. I wanted to inform that you can do this in Jeju, and that Jeju has this kind of energy through writings and drawing photos not just telling this place is beautiful, and this restaurant is delicious. This is the biggest reason why I decided to stay in Jeju.

 

 

The first locker I received when I participated the Jeju-daum program - Jeju Center for Creative Economy and Innovation accommodation zone / June



# Met people with energies

 

 The best thing I liked about Jeju while staying a little bit longer is that I established a relationship with more people than I have met in years. Of course there are many people that just passed by in the past but it was not easy to face each other for a long time in one sitting and to listen to each other’s thoughts and to give advice and comfort. Meeting with various people itself can be a valuable study. I get to learn and accept in the most natural way, not by force, on things that I do not know, that I have overlooked, or that I have not yet thought of. This method is called communication.

 

 For example, I write, draw and take photos and I am only into literacy and arts that do not know anything about ‘business’. I was not able to raise sales as I was thinking only about being nice to the cafe customers. It did not last long and had to close down the cafe due to the external pressure. One time, I had to pay 1,100,000 won as a penalty for a font that I used in a series I did. I naturally miss on many portions as I only focus on specific fields of work. But while hanging out with people in Jeju, I received a lot of feed backs by just putting out what I have encountered or have thought of. I was able to get answers and comfort I needed regardless of the field whether it was about relationship, emotional or job-related issue. These are the power a community has and even if it was not necessarily about business, the sharing of thoughts were a valuable interaction.

 

 On June, the first time I participated in Jeju-daum, there were a lot of happy energy people. Since I am used to working along all the time, I thought I would not be able to hang out with people as I’ll be travelling alone naturally and was not confident in hanging out with people. However due to the people opening up and asking and caring first, I was able to open up and socialize in the community and adjust in Jeju. As Kim, Do Yeon, a participant of Jeju-daum on June said, ‘If you have lived together for a month, aren’t we a family?’, we continued to catch up with each other on the following month of July and those who were in need of each other began to work together to create new items. The process was so natural and perhaps it was possible because it was in Jeju. It was thanks to the space that Jeju had which helped to attract each other closer.



 Co-worked contents with the participant Cho Hae In – Calligraphy: Cho Hae In / Drawing: Lee Him Chan

 


# Connection link, tear down the walls

  

 While I was talking and hanging out with the people, working on the series I was doing individually and writing about my stay in Jeju in social media as well as travelling around Jeju, a month had passed by so fast than I have thought of. It was a good time to adjust but lacks on making something new. Thus, I applied to for an extension of the program and stayed one more for the month of July and interacted and met with new people. I was able to meet with people who are preparing for startups on June and people on similar field of work as I have on the month of July. There were many opportunities to discuss about cultural arts with the writer Lee Min Jung, calligrapher Cho, Hae In, illustrator Jung Hee Jung, Chimseonjang Park Mi Young, who I met through the Jeju-daum program. In that discussion, an unexpected exchange occurred, which was about practical exchanges on how we can utilize our talents and contents to the society not just working as a writer only.

 

 The most immediate result through this interaction is that we have tried working in collaboration. Most artist including myself, when writing a series in personal channel, I rarely discuss or reflect other people’s opinion in my work as it extremely has a personal concept and view. I tried to put my thoughts on the works of other artists first or tried to work by putting my drawings with other artist’s drawings, etc. I wanted to practice the methods I learned with the people I met in Jeju. The communications with people found the connection link that I couldn’t see and that I tried not to look at and has tear down the walls in between each other’s world.

 

 

Left – Collaborated content with the participant Cho, Hae In / Right - Collaborated content with the participant Jung Hee Jeong

 


# It was good because it was Jeju.

 

 On July, I exceptionally took many pictures and videos because people have their own personality in wanting to leave a picture and my desire to record this special time with special people. At the end of the program on July, I produced an eight minute video with the photos and videos I took. In order to input it at the end of my video, I asked the July Jeju-daum participants and few center officials the question ‘What is Jeju-daum to you?’.


Jeju-daum mentioned in this is question refers to the program itself as well as what kind of Jeju-ness each one of them has in themselves. Each precious thought were placed at the end of the video and made the ordinary video into a special one. Below are some of the answers to the question.

 

Start of a new journey

Illustrator Jung Hee Jeong

 Those who meet must part, the part must come back

Law officer Choi, Chul Min

 Charging

  Writer Lee Min Jung

 A string of interaction between people connected by living together

 Jeju-daum senior officer

Lim Kyung Hee

 Being myself! 

I was able to face myself when I was alone and when with somebody else

Calligraphy writer Cho Hae In

 A creative gravitational force that wiggles and pulls me so that I can find myself free from a settled self

 Head of J-CCEI
 Jeon Jung Hwan


 No matter what we do, we need to meet with people. No matter what I do, I can never achieve it alone. It is always necessary to have interactions in all processes in future. And there must be always a break to have an initiative and a driving force to work. We need to face this directly and so need to try out new things and fill out the missing parts. And then take rest as much as you have worked. It was good that the place I learned and started these, which we all needed right now was Jeju. Because Jeju has all of these elements.


Partial screenshots of July Jeju-daum participants closing video

 


# Rest, Challenge, Meet and Grow, Jeju

 

 I first learned the term ‘digital nomad’ through this program and the fact that I belong to it. Many people who are staying in Jeju including myself are creating new contents of Jeju maintaining the work they had. This means that Jeju is equipped with suitable environment for those who have no restriction on places. In case of artist, if the sceneries of Jeju and meetings with people give inspirations into an artwork, for those who are in business, it is a place where you can come up with new or complemented idea for producing any kind of products and could try it out right away.

 

 The beauty of Jeju is in composure. For those who are living in an environment where they see high-angled buildings, pushing transportations, and where taking a rest is difficult, the blue sky and wide border of the sea and the beautifully laid out landscapes offers a time to relax. As I face an open road instead of the blocked wall, a new idea and new way is opened. So Jeju is a symbol of rest, a symbol of challenge and a symbol of relationship and growth.

 

 

With the family of Uhm, Goon Ja, a Hadori haenyeo, Ddurum brothers, Travel Korea director and producter, illustrator Jung Hee Jeong

 


 I would like to meet more people in Jeju and want to see more scenery of Jeju. I would want to show people the real beauty that only Jeju has with more writings, drawings and photos. Moreover, I would like to suggest that you take a break from everyday life and draw your life again that is truly yourself, if possible, here in Jeju.





 


The next article will be followed by ‘J-Space Emotional Interview recorded and interviewed by Lee Him Chan writer who he met at J-Space of Jeju Center for Creative Economy and Innovation.

저작자 표시
신고

+ Recent posts